NSPTV

순천시, 노인학대예방의 날 맞아 기념식 개최

NSP통신, 이영춘 기자, 2017-06-16 08:43 KRD2
#순천시 #노인복지법 #김갑섭 #조충훈 #노인학대

전라남도 노인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계기로 마련해

[NSPTV]순천시, 노인학대예방의 날 맞아 기념식 개최
NSP통신- (이영춘 기자)
(이영춘 기자)

(전남=NSP통신) 이영춘 기자 = 정재나 기자 = 오늘은 2016년 노인복지법 개정을 통해 노인학대예방의 날이 법정 기념일로 지정 돼 전라남도 노인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계기가 시행되는 첫해 기념일을 맞이했습니다.

이영춘 기자 = 이 날 행사는 김갑섭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및 행사 관계자들이 참석 해 노인학대예방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는 ‘노인학대 No! 노인공경Yes!’ 라는 손 펼침막 퍼포먼스가 진행되는 등 전라남도 내 노권보호의 관심 확산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인터뷰 / 김갑섭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오늘은 대한민국에서 처음 있는 노인학대예방의 날입니다. 이날이 왜 만들어졌을까 생각을 해 봅니다. 학대받는 노인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노인 학대문제가 한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문제가 됐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마음이 무겁습니다. 사회로부터 큰 공경을 받아야할 어르신들께서 힘이 약하다는 이유, 돈이 없다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하는 오늘의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오늘의 행사가 노인 학대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고 어르신들이 존경받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자는 다짐의 자리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G03-9894841702

이영춘 기자 = 기념식에서는 노인학대예방에 헌신한 순천시청 노인장애인과 이양덕 주무관 외 8명의 유공자 표창을 시작으로 급속한 고령사회 도래로 상대적으로 사회적 약자에 놓일 수 밖에 없는 전라남도 노인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계기로 마련했습니다.

[인터뷰 / 조충훈 순천시장]
이제 앞으로 21세기는 돈, 그리고 공장이 이 나라를 살리거나 이 지역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삶의 질이 그리고 도덕과 인륜이 그 도시에 경쟁력을 갖춘다고 했을 때 저는 그 동안의 전남이 산업화에서 뒤떨어 졌지만 그래도 우리는 노인을 위하고 어르신을 보양한다는 의미의 도덕성은 대한민국 어디에 내놔도 가장 최고라고 봤을 때 오늘 이 자리 노인학대예방의 날 기념식은 우리 전남에서는 이제 노인학대 없는 날의 선포라고 생각합니다.

이영춘 기자 = 2016년 전라남도 내 노인학대 신고건수는 298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는 실정이며 노인학대 신고는 노인보호전문기관에서 24시간 운영 중에 있습니다.

[인터뷰 / 김홍균 순천경찰서장]
오늘을 계기로 노인학대 예방에서 더 나아가 어르신 공경을 위한 힘찬 첫 발걸음을 내 디뎠으면 합니다. 이 힘찬 발걸음이 헛되지 않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에 관심과 도움이 필요합니다. 저희 경찰도 이번 달을 노인학대 집중신고 기간으로 운영하는 등 어르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다행이 순천 지역에서는 올해 현재까지 특이할만한 노인학대에 관련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전국적으로 노인학대를 포함한 가정폭력 사건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니 만큼 저희 순천경찰은 우리 어르신들이 범죄로부터 안전한 생활을 하실 수 있도록 두루 살피겠습니다. 노인학대예방과 어르신 공경에 정성을 다하겠다고 다짐합니다.

정재나 기자 = 제1회 노인학대 예방의 날’이 주변 노인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노인학대 없는 사회로 국민 모두가 함께 하는 사회의 계기가 마련될 것을 기대합니다. nsp뉴스 정재나입니다.

NSP통신/NSP TV 이영춘 기자, nsp812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