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P TV

재일교포, ‘첫여성 대통령’ 박근혜 당선인에 한목소리 “한일관계 개선” 주문

NSP통신, 도남선 기자, 2013-02-05 15:50 KRD1
#재일경남도민회 #박근혜 #당선인 #정부 #출범

‘재일동경경남도민회’ 지난 2일 도쿄 ‘우에노 세이요켄’에서 신년회열려...한국 최초의 여성대통령 박근혜 당선인에 환영의 목소리 높여

[NSP TV] 재일교포, ‘첫여성 대통령’ 박근혜 당선인에 한목소리 “한일관계 개선” 주문

[부산=NSP통신] 도남선 기자 =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재일교포들의 목소리는 하납니다.

지난 2일 일본 도쿄에서 재일경남도민회 신년회가 열렸습니다.

이번 신년회에는 박소남 재일경남도민회 회장과 이종국 동경민단 고문 오공태 재일본 대한민국 민단 단장 김소부 부단장 등 경상남도출신 재일교포 15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NSP통신-박소남 재일경남도민회 회장이 신년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박소남 재일경남도민회 회장이 신년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재일교포들의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은 오는 25일 출범하는 박근혜 새 정부에 대한 기대와 당부로 이어졌습니다.

G03-9894841702

신년회에 참석한 김소부 부단장은 상기된 얼굴로 박 당선인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습니다.

이날 축사에서 이종국 동경민단 고문은 아시아에서 세 번째이자 대한민국 첫 여성대통령인 박근혜 당선인이 앞으로 나라를 잘 이끌어 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 고문은 박 당선인과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며 당선인에 대한 기대감에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현해탄을 건너 낯선 땅 일본에 터전을 잡은 지 수십 년 째임에도 불구하고 고국의 새 정부 출범에 대한 당부를 잊지 않은 재일교포들의 애국심만큼은 지금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우리들보다도 더 깊고 우렁찼습니다.

NSP통신-김소부 재일본 대한민국 민단 부단장이 박근혜 당선인과 아베총리의 만남을 기대하며 한일관계의 개선에 대해 주문하고 있다.
김소부 재일본 대한민국 민단 부단장이 박근혜 당선인과 아베총리의 만남을 기대하며 한일관계의 개선에 대해 주문하고 있다.

한편, 현재 재일동포는 약 63만명 가량으로 이 가운데 경남 출신은 20만명에 이르며 지난 1975년부터 도쿄(東京), 교토(京都), 효고(兵庫), 야마구치(山口) 등 10개 도민회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재일경남도민회는 지난 76년부터 3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매해 식목일마다 경남에 방문해 향토기념 식수를 하는 등 고향에 대한 소통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NSP통신-이종국 동경민단 고문이 재일경남도민회 신년회에서 한국전통민요에 맞춰 춤사위를 보이고 있다.
이종국 동경민단 고문이 재일경남도민회 신년회에서 한국전통민요에 맞춰 춤사위를 보이고 있다.

도남선 NSP통신 기자, aegookja@nspna.com
<저작권자ⓒ 국내유일의 경제중심 종합뉴스통신사 NSP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