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그룹 신차 관련 임원들, 잇달아 방한…내년 중형 SUV 등 오로라 신차에 큰 기대

NSP통신, 강은태 기자, 2023-09-18 16:46 KRX7
#르노 #신차 #중형 SUV #오로라 #뤼크 쥘리아 부회장
NSP통신-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를 방문한 르노그룹 CSO 뤼크 쥘리아 부회장 (사진 =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를 방문한 르노그룹 CSO 뤼크 쥘리아 부회장 (사진 = 르노코리아자동차)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르노코리아자동차(대표 스테판 드블레즈, 이하 르노코리아)에 따르면 르노그룹 뤼크 쥘리아 부회장 등 그룹의 주요 임원들이 잇달아 한국을 방문해 르노코리아의 신차 준비 상황을 점검하며 내년 하이브리드 중형 SUV를 비롯한 오로라 프로젝트 차량들에 큰 기대감을 보였다.

르노그룹의 최고 과학 책임자(Chief Scientific Officer, CSO) 뤼크 쥘리아(Luc Julia) 부회장은 지난 13일 경기도 용인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를 방문해 신차 등 르노코리아 차량들의 커넥티비티 시스템과 서비스 개발 상황을 점검했다.

NSP통신- (= 르노코리아자동차)
(= 르노코리아자동차)

뤼크 쥘리아 부회장은 인터페이스와 IoT(사물인터넷)에 대한 전문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르노그룹에서 사람과 차량을 연결하는 커넥티비티 관련 기술 개발에 기여하고 있다.

저명한 인공지능 기술 전문가로서 애플사의 음성 비서인 시리(Siri)의 공동 개발자이기도 한 뤼크 쥘리아 부회장은 14일에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AI 서밋에 주요 연사로 참여해 인공지능의 현재 및 미래 방향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G03-9894841702

특히 올해 들어 르노그룹 주요 임원들이 르노코리아 차량 개발 점검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디자인, 소프트웨어, 전동화를 중심으로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며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를 준비 중인 르노코리아의 미래차 전략에 발맞춘 행보다.

르노 디자인의 질 비달(Gilles Vidal) 부사장은 지난 6월 방한해 르노코리아 신차들의 디자인 전략을 논의했다. 질 비달 부사장은 르노그룹이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담아 최근 선보인 쿠페형 SUV 라팔(Rafale)의 디자인을 주도하는 등 르노 브랜드의 새 아이덴티티와 디자인 DNA를 정립하고 있다.

NSP통신-르노그룹 구매 및 전략파트너십 총괄 프랑수아 프로보 부회장 (사진 =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그룹 구매 및 전략파트너십 총괄 프랑수아 프로보 부회장 (사진 =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코리아 CEO를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역임했던 프랑수아 프로보(Francois Provost) 부회장은 르노그룹의 구매 및 전략파트너십 총괄 임원 자격으로 올 초 한국을 방문해 오로라 프로젝트의 전반적인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큰 기대와 함께 르노그룹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여명을 뜻하는 오로라(AURORA)는 르노코리아가 현재 진행 중인 신차들의 개발 프로젝트명이다. 첫 번째 오로라 모델은 하이브리드 중형 SUV로 볼보, 링크앤코 등에 사용되는 길리 그룹의 CMA 플랫폼과 차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르노코리아 연구진 및 제조 본부 임직원을 중심으로 전사적 역량을 기울여 내년 하반기 국내외 시장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