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최근 5년간 존속범죄 91% 증가…사회 안전망 확충 필요성 제기돼

2019-05-08 16:15, 윤민영 기자 [XML:KR:8001:정치]
#이종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존속범죄, #배우자
확대
이종배 국회의원 (사진 = 자유한국당)
이종배 국회의원 (사진 = 자유한국당)

(서울=NSP통신) 윤민영 기자 = 부모(조부모 포함)가 자녀로부터 폭행·상해·살해되는 등 존속범죄가 증가 추세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종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충북 충주)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본인 또는 배우자 부모(조부모 포함)를 대상으로 한 존속범죄가 2014년 1146건에서 2018년 2189건으로 최근 5년간 91%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기간 발생한 존속범죄(존속 살해는 제외)는 2014년 1146건, 2015년 1853건, 2016년 2180건, 2017년 1962건, 2018년 2189건으로 총 9330건에 달했다. 유형별로는 존속폭행이 6429건(68%)으로 가장 높았고 존속상해는 1955건(21%), 존속협박은 860건(9%), 존속체포·감금은 86건(1%) 순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최근 5년간 존속범죄가 증가하는 추세다”라며 “정부는 자녀로부터 학대를 당하는 부모들이 신고할 수 있는 다양한 창구를 마련하는 등 존속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 확충에 더욱 신경써야한다”고 밝혔다.

 

NSP통신 윤민영 기자 min0new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