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문화예술 섬 제주, 구럼비 유랑단 통해 한국문화예술위 지역 공연지원 사업 충돌

2020-02-27 00:18, 이재정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문화예술섬제주도, #구럼비유랑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역사문화명소공연지원사업, #제주도세계유산본부

(서울=NSP통신) 이재정 기자 = 구럼비 유랑단(대표 고권일)이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의 예술 검열 사태에 대한 사과와 입장표명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구럼비 유랑단은 2017년 강정마을에 사는 예술가들이 모여 설립한 비영리 민간단체로 지난 3년 간, 연극 ‘사랑 혹은 사랑법’과 거리극 ‘나의 살던 고향은’ 등을 창작해 공연을 진행해왔다.

단체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추진하는 2020 지역 명소활용 공연지원 사업을 신청하고자 ‘지원신청서’와 ‘장소확약서’ 등을 제출해야 했다.

해당 사업은 ‘전국의 역사, 문화적 명소를 활용한 공연예술 콘텐츠 발굴, 확산’ 및 ‘지역민과 방문객의 문화예술 향유 확대 및 지역예술인 창작발표 기회 제공’을 목적으로 한 비영리 공공 예술 지원 사업이다.

사업을 위해 서귀포 성산읍 온평리에 있는 혼인지를 명소로 설정하고, 장소협약을 위한 미팅을 제안했고 지난 1월 3일, 성읍민속마을 사무실에서 혼인지의 관리주체인 ‘제주도청 세계유산본부 세계유산문화재부 성읍민속마을팀’과 미팅을 진행했다.

성읍민속 마을팀 담당자는 “해군기지 또는 제2공항 관련된 내용이 조금이라도 들어가는 공연이라면 허가를 내 줄 수 없다”며 “혼인지가 아닌 성읍민속마을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성산일출봉 야외무대 등에서도 허가가 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다.

단체는 이에 해당 장소에서의 사업신청진행을 포기하기로 결정했고 상황판단을 위한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결국 25일 성명을 발표하고 민원을 제기하기에 이른 것이다.

문화예술 섬 제주를 표방하는 제주특별자치도의 문화지표가 이번 예술 검열로 시험대에 올랐다.

해당 부서의 발언내용이 원희룡 도지사 및 제주도정의 지침인지, 세계유산본부 및 세계유산문화재부의 입장과의 연관성에 따라 민감한 사안이 될 수 있다.

지역의 몇몇 문화 관계자들 역시 이번 경자년 문화예술 섬 예술 검열이 지난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이어 결코 가벼운 일이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

향후 제주도정 및 원희룡 도지사의 입장 표명에 귀추가 주목된다.

 

NSP통신 이재정 기자 jejugraphi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