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김은혜, ‘코레일 고객만족도 조작 직원 징계 패싱’ 질타…코레일 해명

2021-10-12 17:10EM, 강은태 기자 [XML:KR:2401:정치]
#김은혜 #고객만족도 #코레일 #하석태 #코레일 네트웍스
확대
김은혜 국민의힘 국회의원(경기 성남분당갑) (사진 = 김은혜 의원실)
김은혜 국민의힘 국회의원(경기 성남분당갑) (사진 = 김은혜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코레일이 막말 혐의만 있었던 코레일 자회사 하석태 코레일 네트웍스 전 사장에 대해 막말을 근거로 강제 퇴직 징계 조치했으나 고객 만족도를 조직적으로 조작했다가 기소까지 된 코레일 내부 직원에 대해서는 아무런 징계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국정감사에서 질타 받게 됐다.

앞서 코레일은 코레일 자회사인 하석태 코레일네트웍스 전 사장이 법인카드를 잘못 사용하고 상식 밖의 행동을 취하는 직원에 대해 야단치는 소리를 질렀다는 것을 이유로 막말 운운하며 자회사 인사에 관여해 강제 퇴직 시켰으나 10여개월간의 경찰조사 결과 모두 ‘혐의 없음’으로 검찰에 불기소 의견 송치됐다.

하지만 성과급을 높이려고 고객만족도를 조작 했다가 국토부 감사에 적발된 내부 직원들에 대해서는 징계조치하라는 국토부의 조치에도 해당 직원들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이번 국감에서 질타 받았다.

특히 코레일은 성과급 총액을 높여 노조원끼리 재분배를 하기 위해 조직적인 점수조작에 총 208명이 연루됐고 20명에 대한 수사 의뢰 결과, 12명이 기소됐음에도 코레일 측은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로 1년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징계를 미뤄왔다는 것이 국감 지적 사항이다.

뿐만 아니라 코레일 인사규정에 따르면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자에 대해서는 직위해제를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소된 직원들은 역장, 부역장, 팀장 등의 직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김은혜 국민의힘 국회의원(경기 성남분당‘갑’)은 “성과급을 위해 고객만족도를 조작해도 징계조차 이루어지지 않는 조직 내 온정주의는 큰 문제다”며 “결국 코레일의 이런 행태는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의 사기를 꺾을 뿐만 아니라 경영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해당 직원들에 대한 징계 등의 절차와 함께 성과급 재분배가 이뤄지지 않도록 조직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레일은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한국철도는 국토부의 감사결과에 따라 관련자에 대해 직위해제 및 경고 등 인사조치 했고 20명은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해 무혐의 처분, 10명은 검찰 수사 중에 있으며 3명은 법원 기소 중으로 향후 수사결과 및 법원 판결에 따라 관련자를 엄중 처벌 하겠다”고 항변 했다.

이어 “직원 막말 의혹을 받았던 하석태 전 코레일 네트웍스 사장에 대해 코레일이 직접 계열사 인사에 관여해 강제 퇴직시킨 바 있다”며 “당시 코레일 네트웍스 이사회에서 적법한 절차를 거쳐 해임 안을 발의해 주주총회에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