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 등록제, 30년만에 폐지

NSP통신, 강수인 기자, 2023-06-05 15:18 KRX7
#외국인투자자 #외인투자자 #외국인투자자등록제 #외국인ID #투자자등록
NSP통신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가 30년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이에 따라 외국인 투자자들은 오는 12월부터 금융감독원 사전 등록 없이 증권사에서 바로 개좌 개설이 가능해진다.

5일 금융위원회는 “1992년 도입돼 약 30년간 유지돼 온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가 폐지된다”며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국모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가 폐지되면 법인은 LEI(법인에게 부여되는 표준화된 ID), 개인은 여권번호를 활용해 증권사에서 바로 계좌개설이 가능하다. 기존에 투자자 등록을 한 외국인의 경우 기존 ‘투자등록번호’를 그대로 사용하도록 해 제도 변경에 따른 불편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G03-9894841702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 폐지 이후에도 외국인 전체한도나 인별한도 관리가 필요한 종목들에 대해서는 현재와 동일하게 관리가 가능하다.

기존에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우리나라 상장증권(주식, 채권 등)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금융감독원에 인적 사항을 등록해야 했다.

외국인 투자자가 등록을 하고 투자등록번호(외국인ID)를 발급받아야만 증권사 등에서 상장증권 거래를 위한 계좌개설이 가능했다. 이에 외국인 투자자 등록에는 시간이 소요되고 요구되는 서류도 많아 외국인들이 우리 증시에 투자하는데 큰 걸림돌 중 하나로 지적돼 왔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가 폐지되면 외국인 투자자의 우리 증시에 대한 접근성이 제고돼 외국인 투자가 보다 확대될 수 있는 중요한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금융투자협회 등 관계기관은 실무 가이드라인을 안내하는 등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 폐지가 안착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 1월 ‘외국인 투자자의 자본시장 접근성 제고방안’에서 함께 발표된 장외거래 사후신고 범위 확대, 통합계좌 활용도 제고 등 ‘금융투자업규정’ 개정이 필요한 다른 방안들도 곧 금융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며(5월10일~5월30일 예고기간 종료),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 폐지와 함께 시행될 계획이다.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