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들어보니]롯데건설, 본사 재택근무 대상 전 직원으로 확대

2020-03-16 15:00, 유정상 기자 [XML:KR:9006:리포트]
#롯데건설 #코로나19 #재택근무 #선별식 #교대식
종전 ‘필요 인원 선별식’→‘전 직원 3교대식’...약 1주일 단위 교대
+

(서울=NSP통신) 유정상 기자 = 최근 ‘코로나19(COVID-19)’ 우려로 산업계 전반에 유연근무, 재택근무, 분리근무(재택근무+분산근무) 등 ‘언택트(Untact. 접촉하지 않기)’ 근무형태가 확산됐다. 건설사들 역시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것이 트렌드가 됐다.

이에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동참한 롯데건설이 ‘재택근무 교대조’를 편성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확대해 이에 대한 배경을 들어봤다.

롯데건설도 종전까지 출장 복귀자·기저질환자 등 필요 인원들에 한해 선별식으로 재택근무를 운영해오다 대상을 전 직원으로 최근 확대했다. 롯데건설은 교대식 재택근무에 돌입할 채비를 마치고 지난 13일 1조가 처음 재택근무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재택근무 확대 적용에 대해 롯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COVID-19)’ 확산방지와 관련, 최근 이어지는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 참여를 더 확대해 코로나19 리스크를 줄이자는 취지”라며 “우선은 3개 조로 편성해 놓은 상태로, 1개 조당 약 1주일씩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사 재택근무 체제는 우선 앞으로 약 3주간 운영하고 향후 추이를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유정상 기자 yootop@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