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신한은행 “코로나19 이후 추석명절 출금↓이체↑”

2021-09-13 10:33, 강수인 기자 [XML:KR:9005:데이터DB]
#신한지주(055550) #신한은행 #코로나19 #트렌드리포트 #추석
‘추석판 눈치코치 금융생활’ 트렌드 리포트 발간
확대
신한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첫번째 트렌드 리포트 추석판 눈치코치 금융생활을 발간했다. (사진 =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첫번째 트렌드 리포트 추석판 눈치코치 금융생활을 발간했다. (사진 = 신한은행)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신한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첫번째 트렌드 리포트 ‘추석판 눈치코치 금융생활’을 발간했다.

‘눈치코치 금융생활’ 트렌드 리포트는 출금, 이체 등 다양한 신한은행의 데이터를 빅데이터 방식으로 분석해 경제·금융 활동 트렌드를 파악하고 그 속에서 재미있는 사회 변화를 공유하고자 발간을 시작한 프로젝트다.

신한은행이 추석을 맞이해 준비한 ‘추석판 눈치코치 금융생활’은 2019년과 2020년 추석 연휴 전 1주일 동안의 유동성 계좌에서 발생한 현금 출금, 이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돈이 ▲어떻게 ▲얼마나 ▲언제 ▲어디에 쓰였는지 살펴봤다.

먼저 코로나 이전에 비해 추석 명절에 현금 출금은 감소하고 이체는 증가했는데 코로나로 인해 이동이 자제되면서 나타난 결과로 판단된다. 신한카드 카드 사용 데이터에서도 코로나 이후 연고 지역에서 소비 감소율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현금 출금에서 이체로 가장 많이 전환했고 성별로는 현금 출금을 많이 하던 남성들의 이체가 늘었다.

또 현금 출금이나 이체는 보통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주의 월요일에 시작해 연휴 전날 최고점이 되는데 월요일부터 연휴가 시작되는 올해는 목요일에 시작해 금요일이 최고점이 될 것이라 예상된다.

마지막으로 이체 메모를 통해 돈이 어디에서 어디로 가는지 분석해보면 코로나로 인해 고향 방문이 힘들어 부모님께 용돈을 보내는 경우가 많아졌고 그 중에서도 40대 남성이 배우자 부모님보다 본인 부모님께 이체하는 비율이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앞으로도 재미있는 주제로 트렌드 리포트를 지속 발간할 예정이다. 김혜주 마이데이터 유닛장은 “앞으로도 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일상 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분석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공유할 예정”이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점에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