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쌍용차, 올해 1분기 영업손실 986억 원…판매·매출 30% 수준 ↓

2020-05-15 17:16, 강은태 기자 [XML:KR:9002:실적/매출]
#쌍용차(003620) #1분기 #경영실적 #영업손실
확대
코란도 (사진 = 쌍용차)
코란도 (사진 = 쌍용차)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쌍용차가 올해 1분기 영업 손실 986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영업 손실 폭을 708억 원 더 늘린 것으로 집계됐다.

 

확대
 (사진 = 쌍용차)
(사진 = 쌍용차)

1분 쌍용차의 경영실적은 ▲판매 2만 4139대 ▲매출 6492억 원 ▲영업손실 986억 원 ▲당기 순손실 1935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쌍용차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해외부품 수급 차질로 라인별 순환 휴업 실시 등 생산 차질 영향으로 판매와 매출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0.7%, 30.4%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부품 수급차질 해소에 전력을 기울이며 조업 차질을 최소화해 오고 있지만 국내외 시장 상황이 악화되며 불가피하게 판매 차질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쌍용차 1분기 손익은 생산차질 영향으로 인한 986억 원의 영업 손실 외에도 유형자산 손상차손 768억 원이 반영되면서 1935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현재 쌍용차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수요와 공급사슬 전반에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생산차질 방지를 위한 부품수급 및 공급망 관리에 전사적인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

 

+

한편 올해 하반기 G4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함께 티볼리 롱바디 버전인 티볼리 에어 재 출시를 통해 판매를 증대하고, 내년 초 국내 첫 준 중형 SUV 전기차 출시를 위해 막바지 품질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