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 홍정민 고양시병 예비후보 관권선거 의혹 제기

2020-03-06 10:35, 강은태 기자 [XML:KR:9105:협회]
#고철용 #홍정민 #고양시병 #관권선거 #일산동구청
확대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이 홍정민 고양시병 예비후보를 관권선거 혐의로 신고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비리척결본부)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이 홍정민 고양시병 예비후보를 관권선거 혐의로 신고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비리척결본부)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공급과잉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 놓아 논란을 야기한 더불어민주당의 영입인재인 홍정민 고양시병 예비후보에 대한 관권선거 의혹이 제기 됐다.

고양시의 원조 좌파로 지난 2017년부터 고양시의 비리행정을 감시하며 고양시의 시민사회 여론을 사실상 주도하고 있는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은 “홍 씨는 2월 27일 오후 3시 경 일산동구 소상공인연합회가 주최하고 고양시 일산동구청(구청장 권지선)이 주관하는 코로나19 방역 활동행사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며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공무원들과 함께 선거운동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000일산동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당일 행사에 유은혜 국회의원(고양시 병)의 000 보좌관, 홍정민 씨, 세무서 직원 등을 당일 행사에 참여토록 유도했고 방역 행사 도중에 21대 총선 더불어 민주당 고양시병 전략공천자 홍정민 씨는 행사 주관자 권지선 일산동구청장, 공직자인 000, 세무서 직원, 마사회 관계자 등과 사진 촬영을 했다”며 “그리고 000 일산동구 소상공인회장은 이 사진을 소상공인연합회 경기도회장 등이 사용하는 단톡방에 사진을 올렸다” 강조했다.

또 고 본부장은 “단체 카톡 방에 올린 사진은 외부로 회원들을 통해 유출되었고 이 사진을 본 유권자들은 유은혜 국회의원이 홍정민을, 동구청장이 홍정민을, 세무서 직원들이 홍정민을, 마사회 직원들이 홍정민을 지지하는 것으로 믿거나 믿게끔 착각을 유도해 유은혜 국회의원 지지자들과 동구청 직원들과 세무서 직원들과 마사회 직원들의 표심에 영향을 끼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양병 유권자들은 고양시 관내 기관에서 홍정민 씨를 지지하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는 착오 내지는 믿게끔 하여 유권자의 표심에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며 “당일 방역 활동의 전후과정을 살펴볼 때 소상공인연합회 회원 일부가 홍정민 예비후보자를 자원봉사자로 둔갑시키기로 사전에 상의 후 고양병 다른 예비후보자들에게는 연락을 하지 않고 오직 홍정민 만을 부른 후 고양병 관내 기관의 공직자들과 사진 촬영하고 계획적으로 소상공인 연합회 경기 지회장 단톡방에 올려 사전 선거 운동한 것으로 정치적 중립을 의무가 있고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단체인 일산동구 소상공인 연합회가 방역활동을 하는 그 행위 주체 및 양태에 의거 공직자선거법 제9조, 제85, 제 96조의 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사료된다”고 설명했다.

본지의 취재결과 유은혜 의원의 보좌관 A씨는 당일 행사 참석과 관련해 “(2월 27일) 코로나19 방역활동 행사에 000 일산동구 소상공인연합회장께서 시간 되시면 오셔서 자기들이 그런 행사(코로나19 방역활동)를 하고 한국마사회에서 후원하고 하니 좀 와 보라고 해서 갔다”고 참석 사실을 인정했다.

또 권지선 고양시 일산동구청장도 “(일산동구)소상공인연합회에서 연락이 와서 소상공인들도 어렵고하니 방역을 같이 하자고 하고 우리들을 참석해 달라고 해서 우리가 참석했다”며 “ 세무서 마사회도 참석했고 같이 방역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분(홍정민 고양시병 예비후보)이 오시는지 모르고 길거리에 서서 어디어디 방역하자라고 하고 있는데 그분이 오셨고 000 회장님(일산동구소상공인연합회장)이 사진을 한번 찍자고 해 같이 찍히게 된 것이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일산동구소상공인연합회장인 B씨는 “(홍정민 고양시병 예비후보를)초대한 것이 아니라 지나가다가 우연히 오셨겠지”라고 말하며 해당 행사에 홍 예비후보 초대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유은혜 국회의원의 보좌관 A씨의 초대 인정 발언이 있었다고 전하자 B씨는 “어떻게 우연찮게 통화가 되어가지고 내가 (일산)동구청과 같이 방역활동을 할 것이라고 했더니 어떻게 알고 연락이 왔기에 이렇게( 코로나19 방역 행사를) 한다는 것만 (전화통화로)이야기 했지 와라 가라 이야기는 안했다”고 오락가락 해명했다.

현재 홍정민 고양시병 예비후보는 거듭되는 본지의 입장 표명 요청에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
확대
경기도 소상공인연합회 지회장들의 단체카톡에 올라온 사진 (사진 = 비리척결운동본부)
경기도 소상공인연합회 지회장들의 단체카톡에 올라온 사진 (사진 = 비리척결운동본부)

한편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은 “고양 시장 이재준을 중심으로 2800에 공무원 및 106만 고양 시민들이 단결해 코로나19를 물리치려고 고군분투하는데 홍정민은 오직 사익을 위해 국회의원이 되려고 이런 상황까지를 이용하는 것은 천인공노할 사건이고 A씨, 권지선 일산동구청장 등 공직자들은 사전 선거운동 가담을 용서받지 못할 것이므로 저는 어제 고양시 선거관리위원회에 홍정민 등을 공직자 선거법 위반으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