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박영선 후보자, 자료제출·특혜응원 의혹 등 적극 해명

2019-03-27 15:49, 양채아 기자 [XML:KR:9102:금융/소비]
#박영선, #특혜의혹, #인사청문회, #평창, #동계올림픽
확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 = 박영선 의원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 = 박영선 의원실)

(서울=NSP통신) 양채아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통제구역에 입장했던 것에 대해 해명하고 자료제출에 부실하다는 여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현장에서 한국당 위원들은 컴퓨터에 ‘박영선 자료제출 거부! 국민은 박영선 거부!’ 팻말을 붙이고 인사청문회를 시작됐고 이에 대해 이훈 의원, 박범계 의원이 항의하며 한국당 의원들과 날을 세우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 의원들이 요청한 유방암 수술자료, 혼인관계증명서 등을 요구한 것에 대해 망신 주기를 위한 자료제출이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는 “의원들이 2252건의 자료를 요구했고 그중 145건은 제출하지 않았다”며 “시간이 경과해 없는 자료가 대부분이다. 내가 갖고 올 수 있는 것은 오늘 다 찾아왔다. 원하는 자료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료제출이 부실하다는 여당의 주장에 조목조목 답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제기한 박 후보자의 다주택 보유 의혹에 대해서 박 후보자는 “황 대표가 얘기한 집 3채는 전세·월세를 포함한 것이다. 전셋집에 사는 국민은 다 집을 가진 것이냐”고 반문하며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통제구역에 입장했다는 특혜응원 의혹에 대해 박 후보자는 IOC 유승민 위원에게 폐를 끼칠가봐 그동안 제대로 해명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페리아니 회장이 펜스를 열어줘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의 상생 및 공정경제를 강조하며 중소기업 근로자와 가족을 위한 어린이집·체육·휴양시설 등이 포함된 중소기업 복지센터를 만들 계획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독자적인 정책영역이 보장받을 수 있도록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을 약속했다.

 

NSP통신/NSP TV 양채아 기자, uiui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