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중장년 구직자 10명 중 6명 6개월 이상 실업 상태

2020-05-05 11:00, 이복현 기자 [XML:KR:9005:데이터DB]
#중장년, #구직, #장기실업, #전경련,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중장년 구직자 10명 중 4명 직종변경 희망…재취업 희망임금 월 244만원, 퇴직 시 임금인 월 315만원의 77%수준
확대
 (사진 =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사진 =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재취업을 준비하는 중장년 구직자 10명 중 6명은 6개월 이상 장기실업상태에 놓여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4월6일~13일까지 온라인 설문을 통해 40세 이상 중장년 구직자 26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응답한 중장년 구직자의 구직기간을 보면 10명 중에 6명(57.8%)은 6개월 이상(‘6개월~1년’ 26.5%, ‘1~2년’ 25.7%, ‘2년 이상’ 5.6%) 장기실업상태이며, 뒤이어 ‘3개월~6개월’(26.5%), ‘3개월 미만’(15.7%) 順으로 조사됐다.

재취업 시 본인이 그간 경험한 주 직종을 유지하겠다는 응답이 60.8%, 직종을 변경해서 재취업하겠다는 응답이 39.2%로 중장년 구직자 10명중 4명은 재취업을 위해 직종을 바꾸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변경을 원하는 구직자들을 직종별로 살펴보면 ▲연구직 60.0%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뒤이어 ▲단순노무직 50.0%, ▲사무관리직 44.2%, ▲영업판매직 43.7% 順으로 응답했다.

직종을 변경하려는 이유는 ▲‘연령제한 등으로 주 직종 취업가능성 희박’이 43.7%로 가장 많았고, 이어 ▲‘희망직종이 중장년 취업에 용이’하다는 응답이 16.4%, ▲‘기존 주 직종 일자리 부족’이 8.9%를 차지했다.

중장년 구직자들의 재취업 희망임금은 평균 월 244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이들의 퇴직 시 임금 월 315만원의 77% 수준이며, 코로나 이전인 작년 12월 조사된 희망임금 252만원보다 8만원 적은 액수다. (2019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2020.1.9. 중기센터) 보도 참조)

희망임금을 구간별로 살펴보면 ▲200만원 이상~250만원 미만이 29.5%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15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21.6%), ▲25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19.8%) ▲300만원 이상~400만원 미만(13.8%) 順으로 나타났다. 특히 퇴직 시 월 500만원 이상 고임금자 비율은 21.6%에 달했으나, 재취업시 월 500만원 이상 희망자는 1.5%에 그쳤다.

중장년 구직자는 구직활동 시 온라인을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32.9%), ▲모바일(14.8%) 등 온라인 위주의 구직활동을 한다는 응답이 절반 가까운 47.7%로 가장 많았고, ▲고용센터(일자리센터) 방문(19.5%), ▲지인소개(13.0%), ▲채용행사 참여(9.6%)를 통해 구직한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박철한 소장은 현 채용시장을 “코로나 19 여파로 인한 경기불황으로 말미암아 장기 실업자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중장년 구직자들의 직종변경이나 눈높이 조정과 같은 적극적인 자구노력은 재취업에 효율적인 대처방안이 되리라고 본다”라고 밝혔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