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농협중앙회, 올해만 횡령 38건…“농협 신뢰도 추락”

2022-09-23 09:40, 강수인 기자 [XML:KR:9007:동향]
#농협중앙회이성희 #농협횡령 #횡령사고 #고객정보악용 #명의도용
확대
 (사진 = 이달곤 의원실)
(사진 = 이달곤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이달곤 국회의원(창원시 진해구, 농해수위)이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에서 제출받은 ‘농‧축협 임직원 횡령 사고 및 조치현황’자료에 따르면 9월 기준 올 한해만 총 38건의 횡령사고가 발생했고 횡령금액은 289억원에 달했다.

지난 5년간 (2017~2022년 9월) 발생한 횡령금액이 519억원(212건)인 점을 고려할 때 총 횡령금액의 절반 이상(55.6%)이 올 한해에 집중된 것이다.

특히 올해는 대형 횡령사고가 줄을 이었다.

김포파주인삼농협 파주지점 A씨는 구매품을 허위매입하는 등 2018년 5월부터 2022년 6월까지 총 5년간 총 90억원을 횡령했다. 오포농협 직원 B씨는 출납담당자의 열쇠를 무단으로 사용해 금고를 출입해 시재금을 반출하는 등 총 52억원을 횡령했다. 또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직원 C씨는 고령의 정기예탁금 고객 명의를 도용해 담보대출을 받는 등 고객정보를 악용해 50억원을 대출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매년 횡령 사고가 반복되는 지점도 있었다. 강동농협의 경우 ▲2019년 조합원 연수경비 유용 ▲2020년 여신관련 금품수수 ▲2021년 대출 모집수수료 횡령 및 금품수수 ▲2022년 대출모집수수료 횡령 등 4년 연속 횡령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포함해 최근 5년간(2017년~2022년 9월) 횡령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한 곳은 12곳이었다.

지난 5년간 횡령 피해액 519억 중 회수액은 전체 금액의 56.5%인 293억원에 불과해 횡령으로 인한 손실이 지역 조합에 부담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이달곤 의원은 “반복적인 횡령사고 발생으로 농협의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며 “중앙회 관리 감독 강화 등 횡령사고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4편-CSO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