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기업은행의 배신’…중소기업 대상 ‘꺾기’ 1위

2022-09-23 09:27, 강수인 기자 [XML:KR:9007:동향]
#기업은행(024110) #기업은행꺾기 #중소기업대출 #불공정행위 #기업은행국정감사
확대
박재호 의원실. (사진 = 박재호 의원)
박재호 의원실. (사진 = 박재호 의원)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중소기업을 지원해야할 중소기업은행에서 이른바 ‘꺾기’ 의심거래 건수가 최근 5년간 29만 4202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중은행들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꺾기’란 은행들이 대출을 해주는 조건으로 적금 등 상품 가입을 강요하는 불건전 구속성 행위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남구을)이 금융감독원으로 제출받은 ‘중소기업 대상 은행별 대출 꺾기 의심거래 현황’에 따르면 16개 시중은행의 최근 5년간(2022년 상반기 기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꺾기’ 의심거래 총 건수는 92만 4143건으로 나타났으며 같은 기간 의심거래 금액은 53조 6320억원으로 조사됐다.

이 중 기업은행의 의심거래 건수는 29만 4202건으로 전체 은행 의심 건수 대비 31.8%를 차지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기업은행 꺽기 의심거래는 무려 20조 560억원에 달했다.

은행법은 대출 고객의 의사와 관계없이 대출 실행일 전후 1개월 내 판매한 예·적금, 보험, 펀드, 상품권 등의 월 단위 환산금액이 대출금액의 1%를 초과하는 경우 꺾기로 간주하고 이를 규제하고 있다.

다만 30일이 지난 이후에 가입하는 금융상품은 위법이 아니기 때문에 한 달간의 금지기간을 피하는 편법 영업이 이뤄지는 경우도 있어 31일부터 60일 사이 금융상품에 가입하면 구속성 금융상품 의심거래로 본다.

특히 코로나19라는 국가 재난 상황과 최근 대출금리 인상 등으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들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중소기업이 은행권으로부터 실제 대출을 받을 때 이 같은 상품 제안을 거부하기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재호 의원은 “중소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지원을 위해 설립된 국책은행임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불공정 행위인 이른바 ‘꺾기’에 중소기업은행이 앞장서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특히 ‘대출기관’이라는 우월적 지위로 법망을 교묘하게 피해 나가는 행태가 중소기업을 울리고 있는 셈인만큼 은행 자체의 자성과 금융당국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4편-CSO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