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반도체 기업의 특허 기술 점차 다양화…이종기술 간 융합 2019년 76% 급증

2020-05-14 18:54, 이복현 기자 [XML:KR:9006:리포트]
#반도체기업 #특허기술 #다양화 #이종기술간융합
한국지식재산연구원, ‘반도체 산업 기업의 특허활동 및 성과 분석’ 보고서 발간
확대
 (사진 = 한국지식재산연구원)
(사진 = 한국지식재산연구원)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우리나라 경제의 근간이 되고 있는 반도체 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자동차·로봇·에너지·바이오 등 전 산업으로 확산되면서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한국지식재산연구원은 ‘반도체 산업 기업의 특허활동 및 성과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반도체 산업 기업의 특허 정보와 기업정보를 연계한 분석을 통해 국내 반도체 산업 기업의 특허활동을 살펴보고 특허기술의 다양성 및 융합성 변화추이를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반도체 산업에 속한 기업이 출원하는 기술 중 반도체 기술에 해당하는 비율은 2009년 58%에서, 2017년 30%로 대폭 감소한 반면 컴퓨터기술 분야 비율은 22%에서 32%로 크게 증가했고 그 외 기술 분야 출원비율도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이는 반도체 산업에 속한 기업이 출원하는 기술이 점차 다양화되고, 특히 컴퓨터 분야의 특허비중이 높은 것은 반도체 산업 기업이 정보통신기기의 핵심 부품인 반도체 기술과 더불어 컴퓨터 기술 개발 역량을 함께 보유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반도체 산업에서 출원되는 기술의 이종 기술간 융합 성향이 높아지고 있으며 점차 다양한 기술과 융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기술 간 융합이 이루어진 특허의 비율은 2009년 45%에서 2019년 76%로 급격히 증가했으며 융합특허의 평균 융합기술 수도 2009년 1.5개에서 2019년 3.8개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한국지식재산연구원 곽현 박사는 “향후 반도체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등 미래 산업의 핵심부품으로 해당분야와의 융합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