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경제 수장들 긴급회의 나서…“시장 안정화 총력·공매도 규제 강화”

2019-08-07 11:34, 윤하늘 기자 [XML:KR:9006:리포트]
#긴급회의, #경제수장, #홍남기, #이주열, #최종구
日수출규제·미중 무역 분쟁 심화에 홍남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
확대
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왼쪽부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왼쪽부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미·중 무역 분쟁 심화 등 금융·외환시장 상황이 악화되면서 기획재정부, 한국은행(이하 한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수장들이 긴급회의에 나섰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은 총재, 최종구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현재 금융 상황 인식 공유와 금융시장 안정화 대응책 마련을 위해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정부는 앞으로 상황을 냉철하게 주시하며 시장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이미 준비해놓은 컨틴전시 플랜에 기초해 증시 수급안정 방안, 자사주 매입규제완화, 공매도 규제강화 등 가용한 수단을 통해 시장 상황에 따라 적기에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거 그는 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관련해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모니터링하는 한편 과도한 쏠림 현상 등에 의해 시장불안이 발생할 경우 선제적이고 단호하게 시장안정조치를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재도 한은과 정부가 힘을 합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현재로선 금융·외환시장의 안정에 역점을 둬야할 상황”이라면서 “한은과 정부가 긴밀히 협력하면 시장 안정화 노력을 지속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보다 근본적으로 우리경제에 대한 양호한 대외 신인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가는 것에 대해 지혜를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주식 공매도 제도 강화와 관련한 입장을 재차 확인해줬다. 이날 긴급 회의 직후 그는 기자들과 만나 “주식 공매도 강화 방안은 검토를 충분히 했고 언제든지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면서도 해당 내용과 관련된 컨틴전시(비상계획)과 시행시기를 묻는 질문엔 “비상계획은 단계별 조치 등은 시장 상황에 맞게 대응해야 하는 것이라 당장 어떻다고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아 상황을 보고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경기 악화가 지속되면 통화정책을 통해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었다. 이에 최근 경기 악화되면서 기준금리를 조기에 인하해야한다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 그는 “금리정책에 관한 방향에 대해선 지난번 제가 언급한 것과 변화 없다”며 “상황변화에 따라 필요하면 추가적인 대응을 고려해볼 수 있겠지만 아직은 상황을 더 지켜봐야하고 지금 이 자리에서 추가인하 여부를 얘기하긴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경제수장들은 일본 자금 이탈 가능성과 관련한 우려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홍 부총리는 “최근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와 관련해 일본 자금 유출 가능성을 언급하는 단계까지는 가지 않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보여진다”면서 “혹시나 해당 상황이 오더라도 여신시장, 채권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정부의 대처능력으로 따져봤을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 영향은 상당히 제한적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 위원장도 “일본 자금 이탈 가능성은 적은 상황이지만 일어난다면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했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