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변동형 주담대 이자 소폭 증가…신규 코픽스 올해 첫 반등

2019-04-15 19:00, 윤하늘 기자 [XML:KR:9006:리포트]
#주담대, #코픽스, #변동금리, #대출이자, #은행
은행권,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 0.02%↑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16일부터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이자가 소폭 증가한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올해 첫 반등한 영향을 받는다.

은행연합회가 15일 발표한 3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94%로 전월 대비 0.02%p 상승한 것이 반영돼 KB국민,신한,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를 연동하는 변동형 주담대 금리도 상승한다.

은행들은 보통 코픽스에 리스크·비용 등을 고려해 가산금리를 더한 후 주담대 변동금리를 산정한다.

5대 시중은행의 경우 KB국민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하는 주담대 금리는 전월 3.14~4.64%에서 3.16~4.66%로 오르고 신한은행은 전월 3.27~4.62%에서 3.29~4.64%로 상승한다.

우리은행은 전월 3.32~4.32%에서 3.34~4.34%, 농협은행은 2.62~4.24%에서 2.64~4.26%로 오른다.

다만 KEB하나은행은 전월 3.087%~4.187%에서 3.072%~4.172%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가 소폭 하락한다.

이와 관련해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하나은행은 코픽스 금리 산출 시 금융채 기반으로 역산해서 금리를 산출한다”면서 “이에 금리가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 2월과 동일한 2.02%를 유지하면서 전 은행에서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형 주담대 금리는 변동하지 않는다.

은행별로 보면 KB국민은행 3.39%~4.89%, 신한은행 3.32~4.67%, 우리은행 3.42~4.42%, 농협은행 2.72~4.34%, KEB하나은행 3.072%~4.172%로 전월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일반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나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돼 잔액기준 코픽스에 비해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

은행연합회는 “코픽스 연동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엔 코픽스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