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5월 경상수지, “적자는 탈출, 흑자규모 대폭 축소”…38억6천만달러 흑자

2022-07-07 09:50, 강수인 기자 [XML:KR:9005:데이터DB]
#경상수지 #국제수지 #흑자 #경상수지흑자 #수출
한은 ‘2022년 5월 국제수지(잠정)’ 발표
확대
 (사진 = 한국은행)
(사진 = 한국은행)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국내 경상수지가 한달만에 흑자로 전환했지만 흑자폭은 전년 보다 크게 줄었다. 수출이 호조를 보였지만 국제유가, 원자잿값이 급등하면서 수출보다 수입이 빠르게 늘어난 영향이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5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5월 국내 경상수지는 4월 8000만달러(1044억원) 적자에서 38억 6000만달러(5조 373억원) 흑자로 전환됐다.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은 65억 5000만달러(8조 5477억 5000만원) 축소됐다.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27억 4000만달러(3조 5735억 800만원)로 전년동월대비 39억 1000만달러(5조 994억 2200만원) 줄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05억달러(13조 6941억원) 증가한 617억달러(80조 4691억 4000만 원)를 기록하며 19개월 연속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입은 144억 1000만달러(18조 7935억 2200만원) 증가한 589억 6000만달러(76조 8956억 3200만원)로 17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5월 서비스수지는 2000만달러(260억 8400만원) 적자를 기록하며 지난 1월이후 4개월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다만 전년동월대비 적자폭은 7억 2000만달러(9390억 2400만원) 축소됐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유출입을 나타내는 본원소득수지는 14억 5000만달러(1조 8910억 9000만원) 흑자를 기록했지만 전년동월(50억 3000만달러, 6조 5601억 2600만원) 대비 흑자폭이 35억 5000만달러(4조 6299억 1000만원) 줄었다.

금융계정 순자산은 30억 3000만달러(3조 9517억 2600만원)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24억 6000만달러(3조 2083억 3200만원) 늘었다. 이중 외국인의 주식투자는 중국 경기둔황 우려 등으로 8억 5000만달러(1조 1085억 7000만원) 감소한 반면 채권투자는 공공자금 유입으로 33억 1000만달러(4조 3169억 200만원) 늘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4편-CSO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