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한은, “기준금리 상승전보다 1인당 이자부담 48만원 증가”

2022-01-14 09:54, 강수인 기자 [XML:KR:9004:분석/전망]
#한국은행 #기준금리 #이자부담 #대출이자 #대출
확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 한국은행)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올해 첫 한국은행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0.25%p 인상된 가운데 기준금리가 0.25%p 오르면 차주 1인당 연간 이자부담 규모는 최대 16만원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8월 이후 0.75%p 인상된 것에서 이날 인상분까지 포함해 합산해보면 1인당 이자규모는 48만 4000원 증가하는 셈이다

14일 한은 금융안정국 안정총괄팀은 “금융기관의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 증가 규모를 시산하면 25bp 및 50bp 상승시 각각 3조 2000억원 및 6조 4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대출금리가 25bp 상승하면 차주 1인당 연간 이자부담 규모는 289만 6000천만원에서 305만 8000만원으로 16만 1000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대출금리가 50bp 상승하면 차주 1인당 연간 이자부담 규모는 321만 9000만원으로 32만 2000원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은 관계자는 “이날 인상분까지 포함해 기준금리가 0.50%에서 1.25%로 인상됐을 때 단순 합산해보면 75bp 상승시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 증가규모는 9조 6000만원이며 1인당 연간 이자부담 규모는 상승전 289만 6000원에서 48만 4000원 증가한 338만원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은은 기준금리를 현재의 1.0%에서 25bp 인상해 1.25%로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8월 한차례 인상한 이후 11월 한 차례 더 인상했고 이번에 다시 인상 결정을 내린 것이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3편-비상금대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