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올해 자회사 수익성 개선 방향성 유효(분석/전망) - NSP통신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확대축소
LS, 올해 자회사 수익성 개선 방향성 유효
(입력) 2018-02-14 07:27
(태그) #LS

(서울=NSP통신) 김태연 기자 = LS(006260)의 4분기 연결 영업익은 1517억원(YoY +16%), 연결 순익은 1070억원(YoY +152%)으로 컨센서스 영업이익 1246억원과 순익 671억원을 각각 상회했다.

지난 2월1일 실적을 발표한 LS산전이 컨센서스를 대폭 하회한 쇼크를 기록했음에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한 것은 전선 전력부문 호조(동가 상승 및 수주 증가), 아이앤디 내 SPSX의 실적 개선 및 재고평가익 증가, 동제련의 동가 상승에 따른 매출 증가 영향이다.

이 밖에 LS의 순익이 대폭 증가한 것은 미국 법인세 인하에 따른 SPSX의 이연법인세 435억원 환입과 동제련 파나마 광산 매각에 따른 영업외이익 824억원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LS전선의 수주잔고는 지속감소 추세에서 벗어나 2016년말 1조1800억원에서 지난해말 1조8800억원으로 증가 전환했다.

동남아 수주 증가와 함께 유가 상승에 따른 중동발 수주가 재개됐기 때문이다. 초고압선 매출 증대로 인한 이익률 상승 요인 또한 작용하고 있어 증익 방향성은 유효해 보인다.

오진원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아이앤디 내 SPSX는 미국 통신업황 호조에 따른 통신선 부문 실적개선과 더불어 권선 또한 고부가(자동차) 매출 비중 증대가 예상된다는 점에서 추가 실적 개선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니꼬동제련은 동제련수수료 인하 가능성이 유력하나 전년 대비 동가 상승에 따른 매출 증가가 그를 상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그룹 전반의 수익성 개선 방향성은 유효한 가운데 동가격 상승이 향후 중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본 정보(기사)는 해당 업체에서 제공한 투자 참고용 자료로 NSP통신 의견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NSP통신/NSP TV 김태연 기자, ang1130@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