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컴투스, 1Q 영업이익 236억원 기록…“서머너즈워·야구게임으로 2Q 좋은 성과 기대”

2020-05-13 12:23, 이복현 기자 [XML:KR:9002:실적/매출]
#컴투스(078340) #1분기실적 #영업이익 #서머너즈워 #2Q성과기대
주요 게임들의 세계 시장 공략 강화 및 신작 개발 박차, 전략적 M&A로 글로벌 IP 만들어 갈 것
+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모바일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13일 실적 공시를 통해 2020년 1분기 매출 983억 원, 영업이익 236억 원, 당기순이익 29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8.7%, 영업이익은 21.6%, 당기순이익은 3.5% 감소한 수치다. 컴투스의 주요 게임들이 비수기라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야구 게임 라인업의 성장과 글로벌 게임으로 자리잡은 ‘서머너즈 워’ 등의 성과는 여전했다. 특히 세계 전역에서의 고른 성적으로 전체의 76%에 달하는 745억원의 해외 매출을 기록했다.

컴투스측은 “서머너즈워 6주년을 기점으로 4월부터는 역대급 매출을 보이고 있다”며 “야구 게임도 역대 최고의 월매출 실적을 보이고 있어 충분히 좋은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1분기 컴투스는 2분기에 진행되는 주요 게임 서비스 일정과 대외적 환경 등에 따른 전략적 준비에 집중해 왔다. 그 결과 4월부터 괄목할 만한 성적을 보여주고 있어 높은 성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

우선 서머너즈 워는 출시 6주년에 맞춘 업데이트 및 프로모션을 지난 해 연말부터 꾸준히 준비해 왔다. 이를 본격적으로 실행한 지난 4월 신규 및 복귀 유저의 대폭 증가로 일별 접속자가 최근 3년내 최다 기록을 경신했고, 세계 전역 앱마켓의 순위가 재상승하며 장기 흥행 글로벌 게임의 면모를 확인시켰다.

또 프로야구의 개막 연기에도 불구하고 ‘컴투스프로야구2020’, ‘MLB9이닝스 20’ 등 야구 게임들은 당초 시즌에 맞춰 준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4월 한달 간 약 100억 원의 합산 매출로 역대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컴투스는 이처럼 주요 게임들의 세계 시장 공략을 한층 고도화하는 한편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등 다수의 신작 게임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글로벌 게임 IP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게임 사업과 연계된 전략적 M&A 역시 적극 추진하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해부터 데이세븐, 노바코어, 빅볼, 티키타카스튜디오 등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우수한 개발력을 보유한 게임사 인수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개발 역량을 내재화하는 전략을 실행해 왔으며, 향후 다양한 규모와 형태의 M&A로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성장을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