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정읍시, 지난해 벼 병해충 피해 농가에 재해복구비 지원

2022-01-25 17:27, 김광석 기자 [XML:KR:8003:사회]
#정읍시 #벼 병해충 #재해복구비 #이삭도열병 #농업재해
+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지난해 유례없는 가을장마로 발생한 전라북도 내 벼 병해충 피해가 농업재해로 공식 인정됨에 따라 전북 정읍지역 피해 농가가 재해복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25일 정읍시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 전북도에서 발생한 벼 병해충 피해(4만8274ha)를 농업재해로 인정하면서 정읍지역 피해 농가는 피해율에 상관없이 피해 면적에 따라 재해복구비를 100%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정읍 피해 면적은 2189ha로 전체 재배면적 1만3925ha의 15.7%이다. 피해 농가는 2362개 농가로 이삭도열병과 세균성 벼알마름병, 깨씨무늬병 등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농가에는 국비 11억3000만원과 도비 2억4000만원, 시비 4억3000만원 등 모두 18억원이 지원된다.

시는 피해 농가와 세대원의 주 생계 수단 조회를 조속히 마친 후 지원 대상자에게 다음 달 중 벼 병해충 재해복구지원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정읍시 관계자는 “병해충 피해로 인한 생산량 감소와 쌀값 하락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농가에 재해복구비가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농업인이 병해충 걱정 없이 농사짓고, 시민이 안심하고 소비하는 고품질 정읍 쌀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읍시는 지난해 벼 병해충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자 피해 상황을 신속히 조사한 후 전라북도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농업재해로 인정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온 바 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3편-비상금대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