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정읍시, SK넥실리스와 6공장 증설 투자협약

2020-06-01 16:36, 김광석 기자 [XML:KR:8003:사회]
#정읍시 #전라북도 #SK넥실리스 #동박 #전기차 배터리
+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북 정읍시와 전라북도가 1일 동박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SK넥실리스와 1200억원 규모의 6공장 증설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전북도청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유진섭 시장과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해 김영태 SK넥실리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SK넥실리스 6공장은 올해 8월 착공을 시작해 2022년 1분기 준공을 목표로 기존 여유 부지 2만5300㎡에 1200억원을 투자한다.

SK넥실리스는 이번 증설로 고품질 동박 생산능력을 늘려, 급성장하는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약 51명의 신규고용 창출 효과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6공장이 완공 후 가동되면 연간 9000톤 규모의 동박 생산이 가능해 SK넥실리스의 동박 생산능력은 연간 5만 2000톤이 된다.

이번 투자 결정은 전기차 배터리 등에 사용하는 동박의 공급 부족이라는 시장 특성과 기술력 경쟁 우위 등을 고려해 생산능력을 빠르게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SK넥실리스는 설명했다.

김영태 SK넥실리스 대표는 “기업 지원을 아끼지 않는 정읍시와 전북도에 감사드린다”며 “환영해주신 만큼 이번 증설 투자를 바탕으로 우리 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진섭 시장은 “SK넥실리스의 투자 결정이 우리 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 SK넥실리스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적 제반 필요사항에 대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넥실리스는 올해 3월 동박 전문 제조회사인 KCFT를 인수한 SKC의 자회사다.

지난해 10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 두께의 초극박 동박을 1.4m 광폭으로 세계 최장인 30km 길이로 양산하는 기술력을 선보였다.

올해 초 4공장 증설을 마치는 등 세계 초일류 동박 제조사로 자리매김을 위한 발 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