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용인시, 감염병 취약계층 마스크·손소독제 배부

2020-02-27 17:08, 김병관 기자 [XML:KR:8005:전국]
#용인시, #코로나일구, #취약계층, #마스크, #손소독제
3월 5일부터 어린이집 920곳·경로당 842곳·장애인시설 8곳 등
확대
용인시 처인노인복지관 직원들이 어르신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 = 용인시)
용인시 처인노인복지관 직원들이 어르신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 = 용인시)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경기 용인시는 감염병 취약계층의 안전을 위해 관내 어린이집·경로당 등 2002곳에 마스크 8만1522개와 손소독제 2만8028개를 배부키로 했다.

코로나19 위기가 고조되면서 마스크 구입조차 쉽지 않은 어린이와 어르신, 장애인들에게 우선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국도비와 시비 3억500만원을 긴급 투입해 3월 5일부터 각 시설 14일간 이용인원 수의 10%에 해당하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14개씩을 나눠준다.

배부처는 842곳 경로당과 183곳의 노인장기요양기관, 장애인거주시설 8곳, 정신요양시설 1곳, 지역자활센터 1곳 등이다.

또 920곳 어린이집과 35곳의 지역아동센터, 아동복지시설 9곳, 다함께돌봄센터 2곳, 드림스타트 1곳에도 배부한다.

해당 시설 이용자로 마스크를 받으려면 각 시설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선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감염 취약계층을 위해 방역물품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날까지 관내 사회복지시설 442곳과 어린이집 920곳에 마스크 2만3967개와 손소독제 3416개를 배부한 바 있다.

 

NSP통신 김병관 기자 inspect1234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