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군산해수청, 봄철 해양교통 안전대책 수립

2020-02-26 16:34, 김광석 기자 [XML:KR:8003:사회]
#군산지방해양수산청, #해양교통, #해양경찰, #해양사고, #여객선
확대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전경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전경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북 군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정인)이 봄철 기상 및 해상교통 특성을 반영한 봄철 해양교통 안전대책을 해양경찰,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등 유관기관과 함께 3~5월 시행한다.

봄철은 일교차로 인해 월평균 6일 정도로 안개 발생빈도가 높고 어선 출어증가 및 본격적인 행락철·성어기에 접어드는 시기로 사계절 중 해양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계절이다.

이번 안전대책은 △충돌사고 등 봄철 사고발생 취약요인 집중점검 실시 △선박통항 증가대비 해역·항만시설물 안전관리 강화 △해양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현장교육 추진 등을 중점으로 시행된다.

안전대책의 일환으로 실시하는 해빙기 해상공사 현장, 위험물 하역시설 및 다중이용선박(여객선 등) 등 시설물 점검은 국가안전대진단과 병행해 강도 높은 안전점검을 실시해 안전사고 제로화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4월 및 5월에 개최 예정인 ‘수상사고 대비 대국민 체험행사’와 ‘바다의 날 기념 행사’와 연계해 선박모형 만들기, 퍼즐 조립 등의 컨텐츠를 통해 대국민 해양안전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박정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유관기관과 함께 출항통제 기준에 따라 철저한 운항 통제, 사고취약 선종별 집중점검 등으로 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해 안전한 전북 해역 만들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