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천안시, 중국인 유학생 입국 대비 대책 마련

2020-02-19 12:32, 이광용 기자 [XML:KR:8006:생활/문화]
#천안시, #중국인유학생, #입국대비, #자율격리, #코로나19
확대
▲천안시가 새 학기를 맞아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자율격리를 시행한다. (사진 = 천안시)
▲천안시가 새 학기를 맞아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자율격리를 시행한다. (사진 = 천안시)

(충남=NSP통신) 이광용 기자 = 천안시와 지역 내 대학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새 학기를 맞아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수송 및 14일간의 자율격리를 시행한다.

이번 대응조치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공항 검역대를 건강한 상태로 통과하지만 코로나19가 지역사회나 대학가로 유입될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시는 지난 18일 단국대, 상명대 등 관내 10개 대학 관계자들과 대책회의를 열고 자가격리 시행에 따른 후속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관내 대학들은 2219명의 중국인 유학생 가운데 이미 국내에 체류하고 있거나 입국한 736명을 제외한 1483명에 대한 수송 및 격리에 따른 방안을 상호 협의했으며 자체 기숙사 등에서 수용하는 인원을 제외한 유학생 관리에 대한 대책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는 별도로 중국인 유학생들이 시민들과 접촉하지 않도록 공항에서 각 대학 기숙사나 격리시설로 직접 이송하는 방안도 구체적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대학 기숙사와 외부 격리시설 등에 방역소독을 강화하고 자가격리를 하는 유학생의 건강상태를 측정하는데 필요한 체온계 및 방역물품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각 대학에 손세정제 1100개 마스크 2만 2000개의 감염예방물품 배부를 완료했다.

심해용 교육청소년과장은 “코로나19로부터 시민과 관내 대학생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중국인 유학생 일시 격리가 불가피해 이같은 방안을 마련했다”며 “중앙정부나 충남도의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는 대로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이광용 기자 ispyon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