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다크 워터스’ 3월 5일 개봉…충격 고발 실화 영화

2020-02-11 14:59, 이복현 기자 [XML:KR:8007:연예/스타]
#다크워터스, #개봉일, #토드헤인즈감독, #마크러팔로, #앤해서웨이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캐롤’ 토드 헤인즈 감독·마크 러팔로·앤 해서웨이 참여
확대
 (사진 = 이수C&E)
(사진 = 이수C&E)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영화 ‘다크 워터스’가 오는 3월 5일 개봉 확정과 함께 메인포스터를 공개했다.

‘다크 워터스’는 인류의 99%를 독성 물질 중독에 빠뜨린 미국 최고 화학 기업 듀폰의 독성 폐기물질 유출을 폭로하며 전 세계를 뒤흔든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의 충격 고발 실화 영화다.

마크 러팔로는 ‘다크 워터스’에서 글로벌 화학 기업 듀폰에 맞서 20년이 넘는 끈질긴 싸움을 펼친 변호사 롭 빌럿 역을 맡았다. 여기에 ‘캐롤’ ‘벨벳 골드마인’ 등 다양한 작품으로 탁월한 연출력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토드 헤인즈 감독과 할리우드 대표 배우 앤 해서웨이가 합류해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롭 빌럿(마크 러팔로)이 무언가를 경계하는 표정과 차창 밖으로 보이는 의문의 실루엣이 긴장감을 더한다. 이는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거대 기업에 홀로 맞서 싸운 변호사 롭 빌럿이 감당해야 했던 수많은 위협과 압박감을 표현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특히 ‘10억분의 1, 8천억짜리 거짓말’이라는 카피는 실제 사건 속 언급된 숫자로, 자사 제품의 환경 오염 가능성을 전면 부인하는 뻔뻔한 거짓말로 배상금 8000억에 달하는 단체 소송을 당했던 듀폰을 둘러싼 실제 사건의 거대한 규모를 짐작케 한다.

이처럼 인류 역사상 최악의 환경 스캔들을 폭로한 실존 인물 롭 빌럿의 20년에 걸친 용감한 싸움을 그린 추적 스릴러 ‘다크 워터스’는 미국뿐만 아니라 현재 대한민국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현재진행형 실화로 국내 관객들에게 충격을 안길 예정이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