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코로나19(COVID-19) N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주낙영 경주시장, 추석 명절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시민 담화문 발표

2020-09-16 15:09, 권민수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 #추석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시민 담화문 발표
추석연휴 고향 방문·모임 자제, 추석 연휴 선별진료소 운영
확대
주낙영 경주시장 추석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시민 담화문 발표 모습. (사진 = 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 추석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시민 담화문 발표 모습. (사진 = 경주시)

(경북=NSP통신) 권민수 기자 = 주낙영 경주시장은 16일 영상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대시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는 전국에서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2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기간 중 많은 국민들이 고향과 관광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주 시장은 담화문을 통해 현재 시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현황과 방역 조치사항, 대시민 당부사항 등을 전달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1일 100명대로 다소 누그러지고 있으나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최근 산양삼, 동충하초 설명회 관련 n차 감염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한동안 발생하지 않던 지역 감염이 최근 추석을 앞두고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지난 11일에 칠곡 산양삼 설명회를 다녀온 2명중 1명, 67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확진자와 접촉한 17명 중 16명은 음성이었으나 1명, 69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5일 1명, 70번이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16일에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3명은 70번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1명은 6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연쇄적인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관광지인 지역 특성상 포항·부산·울산·고양 등 타 지역 확진자의 경주시 방문 사례도 다수 발생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러한 긴급한 상황 속에 코로나19 재확산 위기를 통제 가능한 상황이 되도록 하기 위해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당부사항은 지역 내 감염을 막기 위해 방문 판매·후원 방문·다단계 판매·설명회 등과 같은 모임 참석 절대 삼가, 추석에는 나와 가족, 친지의 안전을 위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 집에서 쉬는 것 고려, 10월 3일 서울에서 열리는 개천절 대규모 집회 참석 자제, 전 지역의 고위험시설과 대형음식점, 대중교통에 대해 발령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철저 준수 등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추석 연휴기간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추석 연휴기간에도 선별진료소를 정상운영하며, 산양삼 등 설명회 참석자·확진자의 접촉자와 몸에 이상이 있는 시민은 반드시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NSP통신 권민수 기자 kwun5104@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