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3분기 경제성장률 0.3%…실질 국민총소득 0.7% 감소

2022-12-01 09:33,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경제성장률 #GDP #국민총소득 #국내총생산 #경제성장
한은, ‘2022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 발표
확대
 (사진 = 한국은행)
(사진 = 한국은행)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올 3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0.3%를 기록했다. 반면 실질 국민총소득(GNI)는 전기 대비 0.7% 감소했다.

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NP)은 전기 대비 0.3% 성장했다. 명목 국내총생산은 0.4% 감소했다.

경제활동별로 제조업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0.8% 감소했다. 건설업은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1.3%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정보통신업,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 등이 늘어 0.8% 증가했다.

지출항목별로는 민간소비는 준내구재(오락 및 취미용품 등)와 서비스(음식숙박 등) 소비 등을 중심으로 1.7% 증가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지출 등을 중심으로 0.1%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토목건설이 줄어 0.2%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모두 늘어 7.9% 증가했다.

수출은 반도체 등이 줄었으나 운송장비, 서비스 수출 등을 중심으로 1.1% 증가하고 수입은 원유, 천연가스 등을 중심으로 6% 증가했다.

속보치와 비교하면 민간소비·건설투자·정부소비 성장률이 각 0.2%p, 0.6%p, 0.1%p 낮아졌고 설비투자·수출·수입은 각 2.9%p, 0.1%p, 0.1%p 높아졌다.

3분기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전기대비 0.1%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3.9% 증가했다. GNI는 전체 국민이 일정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이자·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것으로 실질 구매력을 나타낸다.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2분기 4조 4000억원에서 3분기 7조 3000억원으로 확대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역조건 악화로 실질무역손실이 같은 기간 28조원에서 35조 7000억원으로 확대되면서 실질 GNI도 감소했다.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은 국민이 외국에서 번 소득에서 외국인이 국내에서 번 소득을 뺀 값이다.

3분기 총저축률은 34.2%에서 32.7%로 줄었다. 한은은 “국민총처분가능소득 증가율(0%)이 최종소비지출 증가율(2.2%)을 하회함에 따라 전기 대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총투자율은 32.3%에서 34.5%로 설비투자 등을 중심으로 전기 대비 상승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6편-ESG경영 현대건설의 두 얼굴

 

NSP5toon-2023 빚 보릿고개 시련기

 

 


[테마기획] 업앤다운↑↓

[테마기획] 금융업계E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