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케이뱅크, 중저신용 대출 1조6천억원 공급…‘24.7% 달성’

2022-11-25 15:21,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케이뱅크 #중저신용대출 #중금리대출 #신용평가모형 #씬파일러
+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는 올해 3분기까지 누적으로 공급한 중저신용(KCB 850점 이하) 신용대출 규모가 1조 599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올 상반기 1조490억원의 중저신용 대출을 공급한 데 이어 3분기 5502억원을 취급하면서 3분기 누적 중저신용 대출규모가 약 1조 60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케이뱅크가 지난 한 해 동안 공급한 대출규모(7510억원)의 2배가 넘는 수치다.

케이뱅크에서 대출을 실행한 중저신용 고객들은 낮은 금리 혜택을 봤다.

은행연합회 대출금리비교에 공시된 대출금리 현황(7~9월 취급 기준)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중저신용 대출은 대부분의 신용점수 구간에서 인터넷은행 중 금리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용점수 651점부터 850점까지는 대출금리가 3개월 연속 가장 낮았다.

3분기 중 케이뱅크에서 대출을 실행한 중저신용 고객의 평균금리는 연 7.36%로 나타났다. 중저신용 고객에게 대출이 실행된 최저금리는 연 3.80%이며 신용점수가 381점인 저신용 고객도 대출을 받았다.

케이뱅크는 지난 2월 중저신용, 씬파일러(금융이력부족 고객) 고객군별 특성을 반영해 특화 신용평가모형(CSS)를 적용했다. 특화 CSS 도입 이후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 승인율이 높아지며 중저신용 고객 대상 신용대출 공급이 확대됐다.

이 같은 중저신용 대출 확대에 따라 지난 9월말 기준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은 24.7%로 지난해 말(16.6%) 대비 8.1%p 상승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특화 CSS 도입으로 중저신용 대출 공급이 확대되고 낮은 대출금리로 혜택까지 더하고 있다”며 “금융취약계층 포용이라는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에 맞게 중저신용자 대출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6편-ESG경영 현대건설의 두 얼굴

 

NSP5toon-2023 빚 보릿고개 시련기

 

 


[테마기획] 업앤다운↑↓

[테마기획] 금융업계E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