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한은, 올해 마지막 금통위 ‘베이비스텝’ 밟았다…기준금리 3.25%

2022-11-24 09:53,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한국은행 #기준금리 #베이비스텝 #기준금리인상 #금리인상
사상 첫 여섯차례 연속 인상…미국과 격차 0.75%p로 좁혀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올해 마지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베이비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25bp 인상’을 결정했다. 기준금리는 3.25%로 올라섰다. 이는 2012년 7월(3.25%) 이후 10년 4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24일 한은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현재의 3%에서 0.25%p 인상해 3.25%로 운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다음 결정시까지 3% 수준에서 운용된다.

한은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지난해 8월 0.5%에서 인상을 시작해 이날 3.25%로 올리기까지 총 2.75%p를 높였다.

이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하면서 미국과의 격차는 일단 0.75%p로 좁혀졌지만 관건은 오는 12월 연준의 결정이다. 다음 달 연준이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p 인상)을 밟게 되면 미 금리는 4.25~4.5%가 돼 격차는 1.25%p로 다시 확대된다.

한미 금리 역전폭 확대는 외국인 자본 유출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이로 인해 원화 약세가 심화돼 수입물가를 끌어올려 결국 국내 소비자물가가 상승하는 악순환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5편-산업은행부산행편

 

 


[테마기획] 업앤다운↑↓

[테마기획] 금융업계E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