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커피전문점 연간 100여건 안팎 식품위생법 위반…투썸플레이스 적발 건수 최다

2022-09-22 19:25, 이복현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투썸플레이스 #커피전문점 #식품위생법 #한정애의원
2018~2022년 상위 10개 커피 프랜차이즈 식품위생법 위반 428건 적발
확대
 (사진 =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정애 의원실 재구성)
(사진 =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정애 의원실 재구성)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국내 주요 커피전문점들의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건수가 매년 100건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 6월까지 상위 10개 커피 프랜차이즈가 식품위생법을 위반하여 적발된 건수는 428건이었다.

적발 건수는 2019년이 107건으로 가장 높았고, 코로나19 확산 이후인 2020년은 96건, 2021년은 94건이 적발되어 서서히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다.

적발 건수를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별로 분석해보면, 2018년부터 2022년 6월까지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건수가 가장 많은 브랜드는 투썸플레이스로, 적발 건수는 66건이었고 전체 적발 건수의 15.4%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메가커피가 64건(15%), 이디야가 55건(12.9%)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 브랜드의 적발 건수는 185건에 달해 전체 적발 건수 428건 중 절반에 가까운 43.2%로 나타났다.

반면 매장 수 대비 적발 비율이 높은 브랜드는 빽다방과 요거프레소였다. 빽다방은 724개의 매장에서 54건이 적발됐고, 요거프레소는 601개 매장에서 45건이 적발돼 두 브랜드 모두 7.5%의 적발 비율을 보였다. 그다음으로는 커피베이가 595개 매장에서 40건이 적발돼 적발 비율이 6.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위생법 적발 유형별로 분석해보면, 가장 많은 위반 건수를 기록한 유형은 위생교육 미이수였다. 전체 적발 건수의 43%에 해당하는 184건이 위생교육 미이수 적발 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으로는 기준 및 규격 위반 적발 건수가 21.3%에 해당하는 91건에 달했다.

한정애 의원은 “국내 커피 소비량이 2018년 기준 연간 353잔에 이를 정도로 커피는 국민의 대표 기호식품이자 일상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았다”며 “위생적인 환경에서 안전한 식음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프랜차이즈 기업과 매장주들의 각별한 노력도 필요하지만, 보건당국의 철저한 관리와 감독도 함께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NSP7cut-4편-CSO편

 

 


[테마기획] 업앤다운↑↓

[테마기획] 금융업계E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