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모바일게임 이용자 92.5%, 다양한 앱마켓 통한 게임 다운로드 원해

2021-10-19 17:01, 이복현 기자 [XML:KR:1103:게임]
#모바일게임이용자 #다양한앱마켓 #게임다운로드 #서울YMCA
게임사들의 해외 플랫폼 입점 쏠림 현상, 심각한 소비자 권리 침해 낳아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서울YMCA가 실시한 ‘앱마켓에 대한 소비자 인식 및 실태 파악 조사’ 결과,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 대부분이 다양한 앱마켓에서 게임을 다운로드 받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YMCA가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의 권익 향상을 위한 연구의 일환으로 모바일 유료 게임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92.5%의 응답자가 ‘다양한 앱마켓에서 내가 원하는 게임, 컨텐츠,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것이 소비자의 권리’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이용자들이 앱마켓을 선택하는 이유 중 첫 번째로 꼽은 것은 ‘앱 등록 여부’(86.4%)였으며,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 등 국내 앱마켓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 약 70%가 ‘앱이 없어서’라고 응답했다. 또 구글플레이 이용자의 89%가 ‘국내 앱마켓에 게임이 다양해질 경우 이용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응답 결과는 각 앱마켓이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누리며 게임을 즐기길 원하는 이용자들의 요구를 앱마켓 입점을 결정하는 게임사들이 제대로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최근 한 조사에서 국내 3대 게임사인 엔씨소프트, 넷마블, 넥슨이 출시한 모바일게임 중 단 13%만이 국내 앱마켓에 입점해 있다는 발표와 큰 연관성을 나타내고 있다.

각 앱 마켓별 이용자들의 사용 이유를 보면 외산 앱마켓과 국내 앱마켓 간 차이는 더욱 두드러진다. 구글플레이를 주로 이용하는 이용자의 90.6%가 ‘앱 등록 여부’를 주사용 이유로 꼽았고, 원스토어 주 이용자의 83.2%는 주사용 이유로 할인, 쿠폰 등 앱마켓이 제공하는 ‘혜택이 다양해서’라고 답했다. 반대로 구글플레이 주 이용자가 국내 앱마켓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앱 등록이 안 되어서’가 67.8%, 국내 앱마켓 주 이용자가 구글플레이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제공하는 혜택이 없어서’가 75.8%로 나타났다.

모든 앱마켓에 원하는 콘텐츠가 골고루 입점 돼 소비자 혜택이 더욱 늘어나길 바라는 목소리도 눈에 띈다. 전체 응답자 중 90.8%는 ‘앱마켓 브랜드 간의 공정한 경쟁이 있어야 소비자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이 많아진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자 중 88.3%는 ‘원하는 게임이 모든 앱마켓에 동시 론칭한다면 혜택이 좋은 앱마켓을 선택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3개월간 모바일 게임 내 아이템 구매에 1만원 이상 지출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를 대상(2021년 9월 24일~30일)으로 진행됐으며, 조사 대상자 1천 명 중 구글플레이를 주로 이용하는 이들의 비율은 87.6%,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 등 국내 앱마켓을 주로 이용하는 이들은 12.4%로 집계됐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