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캠코, ‘안전 최우선’ 원칙 실천

2021-10-14 10:06, 김지은 기자 [XML:KR:1301:업계/정책]
#캠코 #안전 최우선 #원칙 #실천 #기본시설․수칙준수
기본시설·수칙준수 등 전반에서 안전문화 확산 노력
확대
나라키움 익산통합청사 신축사업 개요 (사진 = 캠코)
나라키움 익산통합청사 신축사업 개요 (사진 = 캠코)

(서울=NSP통신) 김지은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대표 문성유, 이하 캠코)는 10월 14일 ‘나라키움 익산통합청사’ 신축 현장(전북 익산시)에서 남궁 영 캠코 공공개발본부장이 시공사, 사업관리단 등 관계자들과 사업장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나라키움 익산통합청사 신축사업은 국유기금개발 사업으로 기존 노후청사를 익산세무서와 익산세관 등 2개 기관의 통합청사로 신축한다.

이번 점검은 캠코가 ‘안전 최우선’ 원칙을 바탕으로, 내년 1월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에 앞서, 경영진이 직접 안전사고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는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나라키움 익산통합청사’ 현장은 재해 발생위험도가 큰 철근콘크리트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남궁 영 본부장이 직접 기본 안전시설과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현장 간담회를 열어 안전관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와 함께 캠코는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매월 14일 실시하는 추락사고 예방 실태를 확인하고 ▲화재·폭발사고 예방 조치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관리실태 전반을 점검했다.

남궁 영 본부장은 “중대재해 발생 가능성 있는 건설현장에 대한 집중적이고 세심한 점검과 함께 전체 개발 사업장 안전점검도 꼼꼼히 챙길 것”이라며 “앞으로도 캠코는 재해 없는 안전한 건설 환경을 만들어, 근로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김지은 기자 jieun50245024@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