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이철우 경북도지사, 비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자율권 확대’ 건의

2021-09-19 15:04, 조인호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상북도 #행정안전부 #사회적 거리두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추석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경북도 3단계 시·군 中 방역상황이 안정된 시·군 자율권 건의...동일 생활권내 영업시간 제한 달라, 소상공인 어려움 격어
확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사진 = NSP통신D/B)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사진 = NSP통신D/B)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9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자율권 확대’를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추석 전 전통시장 현장을 돌아보니, 시군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달라 소상공인들의 고충이 많다”며 “특히 안동, 예천은 도로 하나를 사이로 생활권을 같이 하고 있지만, 안동은 10시, 예천은 시간제한이 없어, 안동지역에 있는 주민들이 많이 속상해 한다. 지역의 사정에 맞게 세부적인 내용은 자자체에 맡겨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역의 자율성 확대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는 10월초 이 문제에 대해 다시 논의 하는게 좋겠다”고 화답했다.

현재 경상북도의 코로나19 발생상황을 보면 인구 20만 이상인 포항, 경주, 구미, 경산 등에만 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외 시·군은 비교적 안정적이다.

또한, 지난 4월 26일부터 전국 최초로 사회적거리두기 시범개편안을 성공적으로 실시해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으며, 현재는 인구 10만 이하 시군에는 1단계를 실시하고 인구 10만 초과인 시·군에는 3단계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내 현재 1단계 지역은 군위,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고령, 성주, 예천, 봉화, 울진, 울릉군 등 12개 군이며, 2단계는 상주시와 문경시 등 2개시, 3단계는 포항, 경주, 김천, 안동, 구미, 영주, 영천, 경산시와 칠곡군 등 9개 시·군이다.

 

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