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포스코케미칼, 25년 연속 임금협상 무교섭

2021-09-17 16:51, 조인호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포스코케미칼(003670) #포항시 #임금협상 #무교섭
17일 포항 본사에서 임금 무교섭 조인식 가져
확대
포스코케미칼이 17일 포항 본사에서 임금협상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사진 =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17일 포항 본사에서 임금협상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사진 = 포스코케미칼)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포스코케미칼(003670)이 임금협상을 25년 연속 무교섭 위임하며 노사 화합을 통한 지속성장 기반을 다졌다.

이번 합의로 포스코케미칼은 1997년부터 25년 연속으로 임금협상을 무교섭 타결하며 종업원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 최장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17일 포항 본사에서 민경준 사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마숙웅 제조노조 위원장, 김영화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신용수 정비노조 광양지부장 등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포스코케미칼 노사는 안정적인 노사 관계를 원동력으로 사업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직원의 복지 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다짐하며 올해 임금을 교섭 없이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미래성장 투자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노사 합의가 사업 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글로벌 톱티어 도약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에도 연산 6만톤 규모의 포항 양극재 공장 신설, 중국 양극재 및 전구체 합작법인 투자, 음극재 코팅용 피치 국산화 투자 등을 결정한 바 있다.

이날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상호 신뢰와 미래지향적인 노사문화는 포스코케미칼의 가장 중요한 경쟁력”이라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구성원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조합 대표자들은 “회사가 미래 발전을 위한 투자에서 성과를 거두고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문화를 발전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