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과기정통부, 메타버스·블록체인 등 분야에 약 2.6조원 규모 예산 투자

2021-09-15 15:07, 이복현 기자 [XML:KR:1101:IT일반/과학]
#과기정통부 #메타버스 #블록체인 #임혜숙장관 #초연결신산업육성
디지털 경제 선도를 위한 초연결 신산업 육성방안 논의
확대
 (사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은 오늘(15일) 범부처 합동 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해 진행됐다.

지난 7월, 정부는 ’25년까지 총 49조원을 투자해 그간의 뉴딜 성과를 확산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초연결 신산업 육성 분야(메타버스,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 지능형 로봇, 클라우드, 사물 인터넷 등)를 새롭게 추가한 ‘디지털 뉴딜 2.0’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디지털 뉴딜 2.0을 뒷받침하기 위해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주제로 정부의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부처 간 협력방안 등을 집중 논의하고, 민간 전문가의 의견도 청취하였다.

정부는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위해 메타버스·블록체인 등 핵심 유망분야에 ’25년까지 약 2.6조원 규모의 예산을 집중 투자하고, 각 영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정책지원으로, ▲신규 시장수요 창출과 ▲산업 기반 확충, ▲선도국과의 격차 해소를 위한 기술혁신, ▲新산업 확산을 위한 법제도 정비 등 환경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우선 새로운 수요 창출을 위해, 제조·의료·교육 등 주요 공공·민간 분야에서 확장현실(XR),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우선 이용을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산업 기반의 확충을 위해서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지원(’22~’25)하고,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혁신 지원센터 설립(’22) 및 사물인터넷 테스트베드를 고도화(’22~’23)할 예정이다.

또 기술혁신을 위해 VR·AR,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 분야의 핵심원천기술을 연구하고, 로봇활용 표준공정 모델 및 자율형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개발한다.

아울러 규제정비, 저변 확대 등 환경조성을 위해, 블록체인 활용을 위한 개인정보보호 법령을 개정하고 신기술 관련 저작권 등 제도개선 방향 검토 및 클라우드 보안인증제 개선 등을 추진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메타버스 등 초연결 신산업은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융합해 우리나라의 경제영토를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디지털 뉴딜 2.0의 핵심인 초연결 신산업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국가적 역량을 결집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