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리비아 원유 생산량 회복, 중대형 탱커선 발주 시장 달구게 될 전망

2020-12-01 08:00EM, 김하연 기자 [XML:KR:2005:조선/기계]
#리비아 #원유 생산량 #중대형 탱커선 #리비아 내전 #원유 수출

(서울=NSP통신) 김하연 기자 = 내년도 조선업계를 빛낼 또 하나의 전략 선종은 수에즈막스/아프라막스급 중대형 탱커선박이 될 것이다.

특히 이 탱커선박들은 리바아의 원유 생산량의 변동에 후행적으로 신조선 발주 수요가 연동되는 모습을 보여왔는데 최근 리비아 내전이 종식되면서 원유 생산량이 10만 배럴/일 수준에서 한 달 만에 100만 배럴/일 수준으로 급격히 회복됐다.

북아프리카 지역 최대 원유 수출지역인 리비아에서 원유를 실은 수에즈막스급/아프라막스급 탱커선박은 수에즈운하를 통과해 아시아를 향하거나 지중해를 거쳐 발틱해를 향하는 선박량이 상당하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따라서 2014년 미국의 리비아 경제 제재 완화 이후 수에즈막스급/아프라막스급 탱커선 발주량이 급격히 회복됐듯이 이번의 리비아의 원유 생산량 회복은 다시 한번 중대형 탱커선 발주 시장을 뜨겁게 달구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본 정보(기사)는 해당 업체에서 제공한 투자 참고용 자료로 NSP통신 의견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NSP통신 김하연 기자 haaykim@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