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연료전지, 독자적 규제를 바탕으로 성장 가능할 전망

2020-10-16 08:00EM, 김하연 기자 [XML:KR:2007:화학/에너지/무역]
#연료전지 #HPS #의무이행 #독자적 규제 #재생 에너지

(서울=NSP통신) 김하연 기자 = REC 가격 상승시 신규 재생에너지 설비 공급이 활발해질 전망

HPS(수소발전의무화제도) 도입이 수소위원회에서 의결되었다.

2021년 수소법 개정 이후 2022년 시행 예정이다.

연료전지가 RPS(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에서 분리된다.

기존 설비들이 어느 쪽으로 분류될지 확인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신규 설비는 HPS로 분리될 것이다.

RPS 시장에서 연료전지발 REC 공급과잉 이슈는 해소될 수 있다.

HPS 의무이행자 또한 미정이나 RPS 의무사업자 또는 판매사업자(한국전력 별도)를 검토하는 중이다.

REC 가격 하락으로 RPS 의무이행 부담이 줄어들고 있었던 의무사업자들에게는 비용상승 이슈로 다가올 수 있다.

유재선 선임연구원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한편 REC 가격 상승에 수익성이 회복된다면 신규 재생에너지 설비 공급이 활발히 일어날 수 있고 연료전지 또한 HPS 의무이행으로 독자적인 규제를 바탕으로 성장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본 정보(기사)는 해당 업체에서 제공한 투자 참고용 자료로 NSP통신 의견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NSP통신 김하연 기자 haaykim@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