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5G 먹통 여전…일부 지역 실내 기지국 0개

2020-09-28 16:35, 이복현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5G #실내기지국 #변재일 #시도별5G옥내기지국및장치구축
확대
 (사진 = 변재일 의원실)
(사진 = 변재일 의원실)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이통3사가 일부 시도의 경우 건물 내에서는 5G 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시도별 5G 옥내 기지국 및 장치 구축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11일 준공신고기준으로 여전히 실내 기지국 및 장치가 없는 지자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내 기지국 및 장치 구축이 가장 부진한 통신사는 LGU+로 부산·대구·광주·울산·강원·전남·경북·경남 등 8개 시도에 실내기지국을 구축하지 않았으며, SKT는 울산과 경북, KT는 세종과 충북에 실내 기지국을 구축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6월 12일 한국소비자연맹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을 제외한 지역에서의 품질불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연맹에 1년간 접수된 5G 서비스 불량 및 통신 불량 등의 민원에서 서울의 접수건은 147건(25%)이고, 비 서울의 접수건은 443건(75%)에 달했다.

변재일의원은 “서울이나 대도시 이외의 지역주민들은 현재 현저하게 차별이 있는 5G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명백히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을 가속화 하겠다며, 2020년 서울 및 6대 광역시에, 2021년에는 85개시 주요 행정동, 2022년에는 85개시 행정동 및 주요 읍면 중심부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7월 11일 기준 6대 광역시인 부산, 울산,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중 LGU+는 절반 이상인 부산, 대구, 광주, 울산에 실내 기지국 및 장치를 구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과기정통부와 사업자는 영업비밀을 근거로, 전국망 구축을 위한 상세계획 및 투자계획을 국회에 제출하지 않고 있다.

변재일의원은 “일상생활의 대부분이 집이나 직장 등 실내에서 이루어지는 것을 감안하면, 통신사는 실내 기지국 구축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과기정통부는 5G 상용화가 1년 반이 지난 지금도 비싼요금제를 내면서 여전히 실내에서는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국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위한 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체 무선국 대비 옥내 무선국 수는 3563개로 전체의 2.9%에 불과하며, 장치수 기준으로는 전체대비 옥내 구축은 5.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