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허창수 전경련 회장, 日 스가 총리에 “기업인 입국제한 해제와 양국 교역․투자 확대 요청”

2020-09-20 11:00EM, 이복현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허창수 #전경련 #일본스가요시히데총리 #기업인입국제한해제 #교역투자확대
신임 총리 취임 계기,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에 대한 기대감 표시
확대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 = 전경련)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 = 전경련)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지난 9월 16일에 제99대 일본 내각총리대신으로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 義偉) 신임 일본총리에 축하 서한을 발송했다.

허창수 회장은 서한을 통해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가 전대미문 바이러스에 의한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겪고 있지만 신임 스가 총리가 그간 여러 분야에서 쌓아 오신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일본을 둘러싼 내외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일관계와 관련해 허창수 회장은 “과거사를 둘러싼 견해차로 한일관계가 원활하지 않고, 금년 코로나19 확산으로 상호 인적교류가 막혀 더 멀어졌지만, 신임 총리 취임을 계기로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 바란다”라고 희망했다.

특히 “상호 입국제한이 풀려 고통받는 양국 기업인의 왕래가 원활해지기 바라며, 양국 교역․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신임 총리가 더욱 노력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창수 회장은 “전경련은 한일관계의 굴곡 속에서도 정경 분리원칙에 따라 경단련을 비롯한 일본 경제계와 상호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왔으며 앞으로도 경단련과 공동개최하는 한일재계회의를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서한과 관련해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전경련은 1980년대 이후 일본 경단련과 한일재계회의 등을 공동개최하며 한일경제협력을 위해 꾸준하게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