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이테크건설 등 3사 합병 ‘순항’...10월 말 합병법인 출범

2020-09-02 13:37, 유정상 기자 [XML:KR:1301:업계/정책]
#삼광글라스(005090) #이테크건설 #군장에너지 #3사 합병 #증권신고서

(서울=NSP통신) 유정상 기자 = 삼광글라스가 군장에너지와 이테크건설 투자부문을 인수하는 3사 합병이 속도를 내게 됐다.

삼광글라스는 지난달 13일 열린 이사회에서 합병 및 분할합병을 위해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최종 승인이 떨어졌다고 2일 밝혔다. 금융감독원의 승인으로 증권신고서의 효력이 발생하는 것이다.

관계자는 이번 합병이 3사가 진행되는 사항이니만큼 이해관계가 복잡해 해결책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중간에 일정이 지연되면서 합병이 불발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도 있었다. 그러나 이번 금융감독원의 최종 승인으로 합병 진행에 속도가 붙게 됐으며, 이달 29일 예정된 임시주총에서 3사 주주들의 최종 의사결정만 남은 셈이라고 설명했다.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 및 분할합병이 통과되면 10월 31일이 합병 및 분할합병 기일이 돼 삼광글라스는 종합에너지기업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합병법인의 주요 사업이 될 발전에너지사업(현 군장에너지)은 그린 뉴딜에 앞장서는 종합에너지기업으로 군산산업단지 내에 사업자에게 산업용 증기를 공급하고 전력거래소에 전기를 공급하는 안정적인 사업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연평균 5000억 원 수준의 매출과 1500억 원 수준의 EBITDA(영업현금흐름)를 기록하고 있는 우량 회사다. 2021년에는 100%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 SMG에너지가 추가 완공돼 성장 엔진이 하나 더 붙게 될 예정이다.

이번 합병이 완성되면 합병법인은 경영의 투명성과 효율화를 제고하고 외부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체제를 갖추게 된다. 또 합병법인으로 투자부문을 일원화해 자본의 효율적 배분과 함께 각 회사 별로 분산돼있던 인적, 재무적 자원들을 통합해 사업 경쟁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그룹 전체의 가치도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합병 및 분할합병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경영효율성과 투자 안정성을 제고해 기업이 새롭게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주분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찬성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회사는 합병에 대한 유관기관들의 모든 승인이 떨어진 만큼 합병법인을 중심으로 한 적극적인 IR 활동을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합병법인의 신주 배정 기준일은 10월 29일, 신주 교부 예정일은 11월 19일이다.

 

NSP통신 유정상 기자 yootop@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