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롯데, 미래 대비 위한 임원인사 단행…황각규 부회장 용퇴

2020-08-13 17:42, 이복현 기자 [XML:KR:2001:중기/벤처/기타]
#롯데 #임원인사 #황각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이동우 사장이 신임 대표로 내정·롯데지주 조직 개편도 진행
확대
롯데하이마트 이동우 사장이 신임 대표(좌)와 황각규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
롯데하이마트 이동우 사장이 신임 대표(좌)와 황각규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롯데가 13일 롯데지주를 포함한 일부 계열사의 임원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코로나 팬데믹의 장기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됨에 따라 그룹의 생존과 미래 성장을 모색하기 위해서 혁신과 변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는 매년 연말에 정기임원인사를 단행해 왔으나 미래 대비를 위해 새로운 인물을 발탁하고 그룹의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하기 위한 임원인사 및 롯데지주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임원인사에서 그간 롯데그룹의 성장을 이끌어왔던 롯데지주 대표 황각규 부회장은 그룹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해 경영 일선에서 용퇴했다.

황 부회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젊고 새로운 리더와 함께 그룹의 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부회장은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으로서의 역할은 계속해 수행할 예정이다.

롯데지주 신임 대표로는 롯데하이마트 대표 이동우 사장이 내정됐다. 이동우 사장은 롯데백화점으로 입사해 경영지원, 영업, MD 등을 두루 거쳤으며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2015년부터는 롯데하이마트 대표를 맡아 롯데하이마트와 롯데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 및 안정적인 성장을 이끌어 냈다. 그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롯데의 혁신과 위기 극복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 신규 선임과 함께 롯데지주도 내부 조직개편에 나섰다. 롯데지주의 경영전략실은 ‘경영혁신실’로 개편됐으며 그룹의 미래 먹거리가 될 신사업 발굴과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 전략 등을 모색하는 데 집중해 나갈 예정이다.

롯데지주 경영혁신실장으로는 롯데렌탈 대표 이훈기 전무가 임명됐다. 이훈기 실장은 전략과 기획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인물로, 롯데케미칼 타이탄 대표, 롯데렌탈 경영기획본부장을 역임했으며 2019년부터 롯데렌탈 대표이사로 보임하며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했다.

현 경영전략실장인 윤종민 사장은 롯데인재개발원장으로 이동해 그룹의 인재 육성에 전념할 예정이다.

롯데물산 대표 김현수 사장은 롯데렌탈 대표로 이동했으며 롯데물산 대표로는 롯데지주 류제돈 비서팀장이 내정됐다.

롯데인재개발원 전영민 원장은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를 맡게 되었으며, 롯데하이마트는 황영근 영업본부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롯데는 지속적으로 전문성 있는 새로운 리더들을 발굴하여, 미래 성장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