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지역재투자’ 농협은행 선두…13지역 중 8곳 최우수

2020-08-13 12:00EM, 김빛나 기자 [XML:KR:1201:금융]
#지역재투자 #비수도권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서민대출
확대
지역별 은행 평가결과 시중은행 부문 (사진 = 금융위원회 제공)
지역별 은행 평가결과 시중은행 부문 (사진 = 금융위원회 제공)

(서울=NSP통신) 김빛나 기자 = 지난해 비수도권 지역 은행평가에서 농협은행, 기업은행, 전북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이 종합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금융당국은 금융회사의 지역경제 성장 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2020년 지역재투자 평가결과’를 올해 처음으로 발표했고 향후 경영실태 평가 등에 반영할 계획이다.

금융회사별 평가 결과를 보면 시중은행 중에서는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이 종합 최우수 등급을 기록했다.

각 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취득한 수는 농협은행 8개, 기업은행 5개, 신한은행‧국민은행 3개, 하나은행 2개 순이었다.

지방은행은 전북은행이 종합적으로 최우수 등급을 기록했다. 다만 각 지방은행은 본점 소재지 및 인근 지역에서 대부분 최우수 또는 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저축은행에서는 한국투자저축은행이 종합 최우수 등급으로 집계됐고 각 지역서 최우수 등급을 취득한 수는 한국투자 3개, 오케이‧SBI 2개, 예가람‧JT친애‧페퍼‧웰컴이 1개를 달성했다.

이어 지역 자금 공급 부문은 2019년말 은행의 전체 여신 중 평가지역(비수도권) 여신이 36.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중 평가지역의 생산비중인 48.2%에서 12.1%p가 낮은 정도로 2018년말 격차 인 -13.5%p 대비 1.4%p 개선됐다.

금융당국은 이에 대해 “지방 여신 공급이 실물경제 규모에 근접하게 개선되고 있다는 취지”라며 “지난해 지역경기 부진 등으로 지방이 전국 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 자체가 하락한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9년말 중소기업 대출이 기업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5.4%로 전년대비 0.4%p 올랐고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은 6.3%로 전년대비 1.2%p 늘었다. 다만 수도권 증가율인 7.9%보다는 낮았다.

대구(+1.9%p), 부산(+1.3%p)은 중소기업 여신 비중이 매출액 비중보다 높은 반면 그 외 대부분 지역은 매출액 비중보다 낮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서민대출(새희망홀씨) 취급액은 1조5800억원으로 전체 서민대출 취급액인 3조7300억원의 42.3%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평가지역 가계대출(2019년말 잔액기준)의 0.65% 수준으로 수도권(0.42%)에 비해 높았고 특히 전북(1.70%)과 전남(0.83%), 충북(0.80%)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 당국은 이번 결과를 토대로 향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회사의 지원활동(정성평가)에 반영하거나 지역 내 금융인프라(점포 등) 투자 실적 비중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평가대상은 은행 및 대형 저축은행으로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외국은행 지점 및 인터넷은행과 수도권을 제외한 13개 광역자치단체다.

 

NSP통신 김빛나 기자 shin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