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네이버, SM엔터 1천억 투자 ‘글로벌 팬십’ 잡는다

2020-08-03 14:24, 이복현 기자 [XML:KR:1105:인터넷/콘텐츠]
#네이버(035420) #SM엔터테인먼트 #1000억원투자 #Fanship #차세대영상비즈니스
커뮤니티 멤버십 플랫폼인 팬십 역량 강화 및 차세대 영상 비즈니스 확대
+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회사들에 총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이는 브이라이브의 글로벌 커뮤니티 멤버십 플랫폼인 ‘Fanship’의 역량 강화와 차세대 영상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것으로 네이버는 라이브 및 커뮤니티 플랫폼 기술 지원에 나선다.

지​난 4월 네이버는 SM 엔터테인먼트와 글로벌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은 바 있다.

네이버는 브이라이브 Fanship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인 ▲SMEJ Plus ▲미스틱스토리​에 다각도로 투자를 진행하고 차세대 디지털 영상콘텐츠 제작 펀드 조성을 위해 SM엔터테인먼트와 상호 협력한다.

SM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운영해오던 팬클럽 서비스를 네이버 브이라이브의 Fanship으로 일원화하면서 글로벌 멤버십 플랫폼의 역량을 더욱 강화한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공연, 음악, 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 발굴 및 제작에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네이버 브이라이브, NOW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플랫폼과 글로벌 아티스트 간의 다양한 시너지도 발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대표는 “온택트(Ontact) 시대에 비대면 콘텐츠 플랫폼 경쟁력이 있는 네이버와 손을 잡게 되어 양사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에스엠은 글로벌팬들을 대상으로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여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SM엔터테인먼트와 더욱 긴밀한 협업으로 Fanship의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