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아시아나, 인천~난징 노선 운항 105일만에 재개

2020-07-12 10:17, 이복현 기자 [XML:KR:1701:물류/운송]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천난징노선 #한중운항재개물꼬 #코로나19
전세기 투입 등 양 국간 교류 기여 인정받아 운항 재개 첫 항공사로 나서…한·중 운항 재개 물꼬
+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12일 인천~중국 난징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을 중단한지 105일만의 재개다.

아시아나항공은 국토교통부와 중국민항국이 한·중 운항노선 확대에 합의하는 등 양 국간 교류 의지 확대 분위기에 발맞춰 중국 운항노선 확대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인천~난징 노선 항공기를 띄우며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3월 말 중국 정부의 방역 조치에 따라 제한됐던 한·중간 하늘길을 재개하는 첫 항공사가 됐다.

인천~난징 항공기는 주1회 일요일 낮 12시 20분에 인천에서 출발해 오후 2시 50분 난징에서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된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은 공격적인 전세기 영업을 통해 국가간 필수 인력 교류에 기여해 왔다. 지난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LG디스플레이와 LG화학 임직원을 위해 인천공항과 난징공항간에 전세기를 운항했다.

이러한 아시아나항공의 노력이 난징시와 장쑤성 지방정부로부터 운항허가를 받는데 도움이 됐다는 후문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도 중국 내 타 노선 운항재개를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