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전북은행,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특별 금융지원

2020-04-04 15:10, 김광석 기자 [XML:KR:1201:금융]
#JB금융그룹, #전북은행, #코로나19, #소상공인, #특별대출
확대
전북은행 본점 전경
전북은행 본점 전경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JB금융그룹(175330, 회장 김기홍)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5% 초저금리 특별대출 상품을 판매한다.

이번 금융지원은 정부의 ‘초저금리 12조원 금융지원 패키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원 대상은 △연 매출액 5억원 이하 △고신용(1~3등급) △업종별 상시근로자수 일정 인원(광업⦁제조업⦁건설업⦁운수업 10명미만, 그 밖의 업종 5명 미만) 업체가 해당된다.

업체당 3000만원 한도이며 고정금리 1.5%로 1년 동안 지원 받을 수 있고 이후 대출 연장이 가능하다.

특히 담보 없이 신용으로 지원하며, 신청 후 3~5일 정도면 대출 실행이 이뤄져 빠른 지원이 강점이다. 또한 중도상환 수수료도 면제된다.

임용택 행장은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 우려로 지역에도 직·간접적으로 타격을 입은 업체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 된다”며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애로사항을 적극 청취하고 직접지원 또는 유관기관 협조 요청을 통한 피해구제 및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고 5억원 한도로 총 2000억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투입했으며, 신규지원 550억원, 기한연장 1000억원, 금리우대 275억원 등 1825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