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韓 15대 수출품목, 올해 수출 7.8% 감소 전망…컴퓨터‧반도체‧바이오헬스 증가 예상

2020-04-05 11:00, 이복현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전경련, #수출전망, #컴퓨터, #반도체, #바이오헬스
전경련, 위기극복 위한 무역․통상분야 10개 정책과제 건의
확대
15대 주력 수출업종별 2020년 수출 전망 (사진 = 전경련)
15대 주력 수출업종별 2020년 수출 전망 (사진 = 전경련)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전경련이 코로나19 팬데믹에 의한 글로벌 경제위기에 따른 한국의 15대 주력 수출품목(2019년 수출비중의 78.5%)의 올해 수출을 전망하고, 위기 타개를 위한 무역․통상분야 10개 과제를 의견 수렴해 6일 정부에 건의한다.

의견조사 결과 2월까지 중국 등 아시아에 국한됐던 코로나19 사태가 3월 들어 미국을 비롯한 이탈리아․독일․프랑스․스페인 등 전 유럽 국가로 확산됨에 따라 이들 지역의 수입수요 감소로 올해도 15대 수출품목의 수출은 전년대비 7.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결과는 무역협회, 한국경제연구원 등이 각각 코로나19가 본격화하기 전인 작년 11월, 올해 2월에 예측한 것보다 10% 포인트 이상 감소한 것이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코로나19로 ▲일반기계(-22.5%), ▲디스플레이(-17.5%), ▲선박류(-17.5%), ▲자동차(-12.5%), ▲섬유(-12.5%) 업종의 수출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으며 ▲가전(-12.0%), ▲무선통신기기(-11.0%) 등도 수출부진이 예상됐다.

반면에 ▲반도체(0.6%), ▲컴퓨터(5.0%)는 비대면 접촉의 증가에 따른 IT 수요 증대로 다소간의 수출증대가 전망됐으며, 특히 ▲바이오헬스(25.8%)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건강 관련 수요증가로 전년 대비 수출 급증이 예상됐다.

 

확대
 (사진 = 전경련)
(사진 = 전경련)

한편 지난해 12개월 연속 수출이 감소한데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로 15대 주력품목의 수출 감소가 예상됨에 따라 전경련은 무역․통상 분야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기업 애로 및 현안을 능동적으로 해결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특히 전경련은 ▲한국인 입국금지‧제한 주요 교역․투자국 대상 한국 기업인 예외조치 즉시 실행 ▲할당관세 적용품목 확대 ▲국내 체류 외국인 근로자 비자 연장 ▲일본인 서비스 엔지니어 출입국 제한 완화 ▲공세적 다자․양자 FTA․경제협정 협상 Fast Track 진행 ▲한-인도 CEPA 개정 착수 ▲3.19 한-미 600억 달러 통화스왑계약을 일본․영국․EU로 확대 ▲다자 공조체제를 통한 보호무역주의조치 동결(Stand Still) 리딩 ▲WTO 중심 자유무역, 다자통상체제의 정상화 선도 ▲민관합동 IR(정부․기업 공동) 개최 등을 요청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가 3월부터 한국의 최대 수출지역인 중국, 미국, 유로존의 금융․실물경제를 강타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진단․방역․대응 과정을 통해 높아진 한국의 국가위상을 레버리지로 삼아 정부는 무역․통상 분야에서도 기업애로와 현안을 능동적으로 해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