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에어서울, 코로나19로 고립된 베트남 교민 위해 다낭 전세기 띄운다

2020-03-26 11:23, 이복현 기자 [XML:KR:1701:물류/운송]
#에어서울 #코로나19 #베트남교민 #다낭전세기
다낭 한인회의 긴급 요청으로 발 묶인 교민 190명 수송 결정
확대
 (사진 = 에어서울)
(사진 = 에어서울)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오는 4월 7일,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은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 간의 모든 항공편이 운항 중단되면서 다낭뿐만 아니라 호이안, 꽝남, 후에 등 베트남 중부 지역에 발이 묶인 교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듣고 운항을 결정했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전세 항공편은 4월 7일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되며, 교민 약 190여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교민들이 비자 만료 및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 중단에 따른 불안한 심리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며 “이외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이 더 있어, 4월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